UPDATED. 2020-02-25 10:55 (화)
[건강 칼럼] ‘지속되는 ‘손발 저림’ 혈액순환 문제보다 신경장애 의심해야
[건강 칼럼] ‘지속되는 ‘손발 저림’ 혈액순환 문제보다 신경장애 의심해야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내과 조승연 교수
  • healtip 편집부
  • 승인 2020.01.2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내과 조승연 교수

중년층 이상에서 흔히 나타나는 감각이상 증상이 있습니다. 바로 ‘손발 저림’입니다. 일시적으로 손발이 저리면 흔히 혈액순환 문제인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지속적인 손발 저림은 신경장애 등 신경계 문제를 의심해야 합니다.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내과 조승연 교수의 도움으로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손발 저림의 다양한 원인과 증상, 효과적인 한의학적 치료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치료 전 원인 질환부터 찾아야

손발 저림을 일으키는 신경장애는 말초신경병증이 가장 흔합니다. 하지만 뇌졸중이나 말초  혈관 질환처럼 비말초성신경병증이 원인인 경우도 있습니다. 

혈관 문제를 의심할 수 있는 손발 저림 특징은 △같은 자세를 오랫동안 유지할 때 △오랫동안 운동을 했을 때 △찬물에 손발을 담갔을 때 손발이 저리거나 피부색이 변하는 것입니다.

신경장애에 의한 손발 저림은 원인이 명확한 편이기 때문에 원인 질환을 진단한 후 이에 따른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러나 의심할 만한 질환이 없어도 손발 저림이 나타날 수 있어서 지속적인 저림 증상이 있으면 우선 병원을 찾아서 진료를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원인 치료와 더불어 한방치료 시 효과 증가

한방치료는 원인 질환에 대한 개선과 함께 손발 저림을 치료하는 데 효과적입니다. 한의학에선 손발 저림을 비증(痺證)의 범위에서 다룹니다.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내과 조승연 교수는 “비증(痺證)에서 ‘비(庳)’는 잘 통하지 않는 것을 말한다”며 “자세한 진찰 및 병력 청취를 통해 원인‧증상‧체질 등을 전체적으로 고려하고 침, 약침, 봉독약침, 전기침, 한약물, 뜸 등 다양한 치료법으로 손발 저림을 치료한다”고 설명했슶니다.

▶‘뇌졸중’에 따른 손발 저림

뇌졸중으로 인한 손발 저림은 뇌졸중에 대한 치료 없이는 증상을 없애기 어렵습니다. 뇌졸중은 어느 날 갑자기 증상이 나타나며, 동시에 양쪽 손발에 발생하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보통 한쪽 손발에만 국한돼 생기며, 손바닥과 손등 모두 저린 증상이 나타납니다. 

손상된 뇌 신경이 기능을 회복하기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오랜 시간 지나도 잘 낫지 않는 특성이 있어서 꾸준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침 치료 이외에 약침이나 봉독약침치료를 시행하고, 한약 치료를 병행합니다.

▶‘손목터널증후군’이 부르는 손발 저림

손목터널증후군은 초기에 손목 운동을 제한하고 필요하면 손목 터널에 스테로이드 주사를 시행합니다. 증상 개선이 없으면 수술을 고려합니다. 침 치료, 손목 부위 전기침 치료, 약침 및 봉독 약침 치료를 시행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최근 한국과 미국 하버드의대 공동 연구팀이 손목터널증후군 환자에게 침 치료를 8주간 시행한 결과, 정중신경 전도 속도를 향상하고 뇌 구조를 변화 시켜 통증을 개선하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특히 가짜 침 치료군은 치료 종료 3개월 후 증상이 악화됐지만, 진짜 침 치료군은 치료효과가 지속됐습니다. 이는 신경학 분야 권위학술지 Brain에 게재됐습니다.

▶‘당뇨병성 신경병증’으로 인한 손발 저림

당뇨병성 신경병증의 경우 혈당을 조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혈당 조절 등 당뇨병 관리와 함께 침 치료, 전기침 치료 등 한의학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당뇨병성 신경병증을 치료하는 데 효과적입니다. 

최근 15개의 연구를 검토 및 분석한 결과 침 치료와 전기침 치료가 감각 및 운동 신경의 신경전도를 향상해서 증상을 개선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약 치료는 인체 각 장부 기관의 기능 및 인체를 구성하고 생명 활동을 유지하는 기본물질인 정(精)이 부족한 상태에서 기혈이 통하지 못해서 발생하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혈류를 활성화하고, 기운을 보하는 우차신기환, 황기계지오물탕 등을 환자 상태에 따라 처방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