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9 16:37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어지럼증 주범 귀 질환 ‘이석증’ 증상 특징 & 예방‧관리법
어지럼증 주범 귀 질환 ‘이석증’ 증상 특징 & 예방‧관리법
홈헬스케어 365
  • 임미영 기자
  • 승인 2020.10.30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지럼증 주범 귀 질환 ‘이석증’
증상 특징 & 예방‧관리법

 

어지럼증 일으키는 대표적인 귀 질환
 
‘이석증(耳石症)’
 
귓속에 있는 돌이 문제를 일으킨 것
 

※이석증 발생 과정
① 귓속 제일 안쪽인 내이에서 신체 평형감각 담당하는 ‘전정기관’
② 전정기관에 얹어져 있는 다양한 크기의 미세한 돌가루 ‘이석’
③ 이석 떨어져 나와 신체 회전 감지하는 반고리관에 들어가 자극하면 어지럼증 발생
④ 반고리관의 감각기관인 ‘팽대부릉정’에 이석 붙으면 어지럼증 가장 심하고 오래 지속
 

※이석증 발병에 영향 주는 요인
-대부분 특별한 원인 없이 발생
-머리에 가해진 심한 충격
-귓속 내이 염증 등 내이 질환
-입원 등 장기간 누워 있는 상태
 

※이석증 진료 환자 매년 증가
5년 동안 약 28%↑
(자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5년 30만9449명
-2016년 33만6765명
-2017년 35만3364명
-2018년 37만4475명
-2019년 39만5510명
 

※이석증에 따른 어지럼증 특징
-발병 초기와 아침에 일어날 때 심하다
-머리를 특정 방향으로 움직일 때 갑자기 발생해서 몇 분 동안 지속한다
-머리를 움직이지 않으면 시간이 지나면서 어지럼증이 점차 개선된다
-자다가 자세를 바꾸려고 돌아누울 때도 발생한다
-오심이나 구토가 동반될 수 있다
 

※ 이석증 치료하는 ‘이석정복술’
-고개 위치 바꿔가며 진행하는 물리치료
-반고리관 속 이석 다시 전정기관으로 이동
 
※ 주의하세요!
이석증을 스스로 치료한다며 머리를 임의적으로 흔들면 증상 더 악화
 

‘이석증’
예방 & 치료 받을 때 지켜야할 생활수칙
 
-갑자기 머리를 확 돌리는 행위를 자제한다
-머리를 심하게 움직이는 과격한 운동과 행동을 피한다
-잠 잘 때 이외에는 너무 오랫동안 누워 있지 않는다
-잘 때 베개 높이를 약간 높게 한다
-과도한 스트레스를 줄인다

도움말 : 소리이비인후과 한수진 원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