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6 23:38 (목)
일상이 돼 무뎌진 ‘미세먼지’ 가장 심한 봄철 피해 줄이려면
일상이 돼 무뎌진 ‘미세먼지’ 가장 심한 봄철 피해 줄이려면
힐팁·경희대병원 공동기획 ‘건강 노트’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3.10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상이 돼 무뎌진 ‘미세먼지’ 
가장 심한 봄철 피해 줄이려면 


‘미세먼지’
사계절 건강 위협하는 존재 
1년 중 봄철에 가장 심각해  

※ 크기에 따른 미세먼지 구분 
-지름 10um 이하 ‘미세먼지’
-지름 2.5μm 이하 ‘초미세먼지’ 

※ 미세먼지가 품고 있는 유해 물질들
-질산염
-황산염
-암모늄 이온
-금속 화합물
-탄소 화합물

※미세먼지 농도
-좋음 : 0~30㎍/㎥
-보통 : 31~80㎍/㎥
-나쁨 : 81~150㎍/㎥
-매우 나쁨 : 151㎍/㎥ 이상


※ 일반먼지보다 미세먼지가 더 위험한 이유 
   ‘입자 크기’

① 일반먼지 
-코털, 기관지 점막 통해 1차적으로 걸러짐

② 미세먼지
-크기가 작아서 기도를 거쳐 폐포까지 유입
-기도‧폐 침착 및 염증 발생 해 질환 발생 증가
-기존 폐 질환 환자는 폐렴으로 악화 가능성↑


무방비 상태로 미세먼지에 계속 노출되면 
기존 폐‧호흡기 질환 심화 및 새롭게 발생 

※ 미세먼지가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
-기도 자극해 기침‧호흡곤란 발생
-기존 천식‧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급격히 악화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 증가  
-폐 기능 감소 및 새로운 폐‧호흡기 질환 발생
-폐암 발생 및 사망률 증가 

※ 미세먼지 취약군
-호흡기‧심장 질환자
-영‧유아 및 소아청소년
-노인
-임신부


미세먼지 악영향 키우는 3가지 조건 
농도 + 노출 시간 + 활동 강도

“미세먼지 농도 ‘보통’이어도 1시간 이상 노출되면 건강 위협” 

※ 봄철 미세먼지 피해 줄이는 필수품 
  ‘마스크’ 

※ 마스크 착용 전 알아야할 내용 
-식약처 인증마크(KF)가 있는 보건용을 사용한다
-답답해도 얼굴에 완전히 밀착 시킨다
-코 쪽을 느슨하게 하는 등 전체적으로 헐렁하게 착용하지 않는다
-구겨지거나 세탁을 하면 미세먼지 차단 기능이 떨어진다 
-2~3일 정도 사용한 마스크는 재사용하지 않는다 
 
※ 미세먼지 영향 줄이는 생활수칙 
-미세먼지 농도가 높으면 외출을 피한다 
-외출을 할 땐 마스크를 꼭 착용한다
-미세먼지 배출을 돕기 위해 평소 물을 많이 마신다
-외출 후에는 미세먼지가 노출된 신체 부위를 씻는다 

※언더라인
“미세먼지가 있을 땐 마스크 착용과 함께 코‧손 청결 유지에도 신경을 써야 감염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도움말 : 경희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승현‧박명재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