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12:41 (화)
김장 재료 부적합 업체 무더기 적발
김장 재료 부적합 업체 무더기 적발
식약처, 1948곳 점검···식품위생법 위반 152곳 적발
  • 황서아 기자
  • 승인 2018.12.0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위생적인 김장 재료를 유통한 제조업체 150여 곳이 보건 당국에 덜미를 잡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김장철 식품안전 확보를 위해 김치류(절임배추)‧고춧가루‧젓갈류 제조업체 1948곳을 점검해 152곳을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주요 위반 내용은 △건강진단 미실시(46곳) △표시기준 위반(34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23곳) △자가품질검사 미실시(19곳) △원료‧생산‧판매 관계 서류 미작성(17곳)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3곳) 등이다.

이번 조사는 11월 19일부터 23일까지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실시했다. 이번 점검에서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을 실시해 위반사항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식약처는 시중에 유통‧판매되는 배추‧무‧고추 등 농산물과 고춧가루‧젓갈류‧김치류 등 가공식품 총 569건을 수거해 잔류농약·대장균도 검사했다.

그 결과 검사가 완료된 257건 중 경남 김해시 소재 ‘박○○’ 업소의 배추 1건에서 살충제 농양인 ‘피리달릴’이 초과 검출됐다. 나머지 312건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시기별로 소비가 많은 다소비 식품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지도·점검·검사 등 안전관리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식약처는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번)를 운영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면 1399번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번으로 신고할 수 있다.스마트폰에선 ‘내손안(安) 식품안전정보’ 앱을 이용해 전국 어디서나 신고 가능하다.
 

<위반 업체 리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