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12:41 (화)
“3세 때 비만, 90%가 청소년기까지 이어져”
“3세 때 비만, 90%가 청소년기까지 이어져”
獨 5만 여 명 연구결과‧‧‧평생 비만 2~6세에 결정
  • 조승빈 기자
  • 승인 2018.11.29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렸을 때 과체중이 평생 비만에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3세 때 비만이면 90%가 청소년기까지 이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독일 라이프치히대학병원 안제 코너 교수팀은 0~18세 어린이 5만1505명의 체질량지수(BMI)를 추적 조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최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의료계 세계 최고 권위 학술지인 뉴잉글랜드의학저널(NEJM)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비만 청소년 53%가 5세부터 과체중·비만을 보였다. 3세 때 비만이면 90%는 청소년 시기에도 과체중·비만으로 이어졌다.

연구팀은 “2~6세에는 BMI가 증가하지만 비만 청소년은 그 증가율이 정상 범위보다 월등히 높다”며 “이 때 과체중이 청소년기는 물론 성인 비만으로까지 이어지는 중요한 관문”이라고 강조했다.

비만은 당뇨병‧고혈압 등 대사성 질환은 물론 심혈관계 질환과 각종 합병증을 일으켜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현대 문명병이다. 비만은 어렸을 때부터 조절하는 게 평생 건강을 유지하는 지름길이다.

서울대병원 문진수 교수(소아청소년과)는 이번 연구결과와 관련 “아동의 정기적인 성장 모니터링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보여 준다”며 “영‧유아 건강검진을 잘 활용해 아이의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교수는 이어 “인스턴트 음식과 튀김, 당류를 피하고 통곡을 많이 섞은 잡곡밥과 신선한 과일‧채소를 먹는 것만으로도 소아 비만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며 “단체생활을 시작하면서 섭취하는 급식에도 비만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식사 조절과 함께 연령에 맞는 신체활동과 운동을 병행하면 소아 비만 예방에 도움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