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12:41 (화)
스타벅스, 플라스틱 소진 후 ‘종이빨대’ 도입
스타벅스, 플라스틱 소진 후 ‘종이빨대’ 도입
전국 1200여 매장 적용‧‧‧“친환경 이중 코팅으로 내구성 강화”
  • 황운하 기자
  • 승인 2018.11.26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 이석구)가 26일부터 ‘종이빨대’를 전국 매장에 확대 도입한다고 밝혔다.

다만 각 매장은 재고가 남은 플라스틱 빨대가 소진하는 시점부터 적용할 예정이어서 소비자가 스타벅스에서 종이빨대를 만나는 시점은 지역별‧매장별로 다소 차이가 있을 전망이다.

스타벅스는 이를 위해 지난 9월부터 서울‧부산‧제주 지역 100개 매장에서 종이빨대 시범 운영을 진행한 바 있다.

이 기간 동안 녹색‧흰색 2가지 색상의 빨대에 대한 고객 선호도 조사 및 종이빨대 내구성 강화를 위한 테스트 등을 진행했다.

그 결과 흰색 종이빨대(57%)가 녹색 종이빨대(43%)보다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특히 소비자들은 녹색 빨대가 이염에 대한 우려가 있는 반면 흰색 종이빨대는 위생적으로 보인다고 인식했다.

스타벅스는 고객 의견을 반영해 전국 매장 확대 시 적용되는 스타벅스 종이빨대 색상을 흰색으로 최종 결정했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종이빨대 특성상 단점일 수밖에 없는 내구성도 강화했다. 오랫동안 음료에 담가져 있을 때 강도가 약화돼 휘어지거나 구겨지는 등 불편하다는 지적과 관련, 빨대 제작 단계에서 종이의 건조 방식을 변경했다.

또 기존에 내부 한 면만 진행했던 코팅을 내‧외부 모두 코팅으로 변경 진행해 종이빨대의 내구성을 강화시켰다. 코팅제는 친환경 소재 콩기름을 사용했다는 것이 스타벅스측의 설명이다.

스타벅스는 종이빨대 확대와 함께 ‘빨대 없는 리드(컵 뚜껑)’도 함께 도입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아이스 아메리카노, 아이스 라떼 등 일반 얼음이 들어가는 음료에는 빨대 없는 리드가 적용되며, 블렌디드나 휘핑 크림 등이 얹어져 있는 음료에는 종이빨대가 사용된다.

종이빨대와 빨대 없는 리드 적용으로 스타벅스 매장 운영에도 변화가 생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매장에 상시 비치해 두며 고객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었던 빨대와 스틱 등 일회용품은 모두 회수되고, 필요한 고객의 요청 시에만 제공한다”며 “음료를 젓기 위해 사용했던, 고객 제공용 플라스틱 스틱도 모두 우드 스틱으로 변경되고, 12월 중순에는 9잔 이상 단체 구매 고객에게 제공되는 일회용 포장 비닐을 대신하는 음료제공용 다회용 백이 도입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2017년 기준 스타벅스 코리아에서 사용된 플라스틱 빨대(한 개 21cm)는 약 1억8000만개다. 길이로 따지면 지구 한 바퀴(약 4만km)를 돌 수 있는 3만7800km에 달한다. 무게는 126톤이다.

스타벅스는 지난 7월 일회용품 줄이기 대책을 포함한 전사적인 친환경 캠페인 실행 계획안‘그리너(Greener) 스타벅스 코리아’를 발표한 후 관련 계획들을 순차적으로 실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