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8:21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한의대 없애 의대 증원? 한의계 열 받았다!
한의대 없애 의대 증원? 한의계 열 받았다!
국민연, 박은철 교수 언론 인터뷰 주장 규탄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망언 조속히 취소해야”
  • 황운하 기자
  • 승인 2024.03.19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123RF.com]
[출처 : 123RF.com]

의대 증원에 따른 의사들의 파업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한의대를 없애 의대 증원에 활용하자는 주장이 나오자 한의계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 15일 연세대 의대 예방의학과 박은철 교수가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의대 2000명 증원의 대안으로 한의과대학을 폐지해, 그 인원을 의대 증원에 이용하자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박 교수는 인터뷰에서 “한의대와 의대가 있는 대학에서 한의대 입학생을 의대로 전환하고, 나머지 7개 한의대도 의대로 돌리자”며 "의과학과·한의대 정원을 활용하면 의대 정원 2000명을 늘리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밝혔다.

즉 의사 2000명이 바로 증가하진 않아도 그만한 효과를 내는 우회로를 제시한 것이다. 특히 차제에 한의과대학과 한의사 제도를 없애자는 의견이다.

이에 한의계 단체인 국민건강 및 민족의학발전 연합회(국민연)는 18일 성명서를 통해 “(박 교수는) 지금 세계적으로 서양의학계가 한계점에 도달해 동양의학에서 대안을 찾고 있는 현실을 전혀 모르고, 예방의학 교실에만 안주하고 있었던 모양”이라며 “박 교수 같은 사람이 윤석열 대통령 대선 캠프에서 의료정책의 밑그림을 그렸다고 하니,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한·양방 갈등이 심히 걱정되고 분노가 일어난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캠프에서 의료 정책 밑그림을 그렸다면 한의학과 양의학을 발전시켜, 세계 의학에 크게 이바지하게 함으로써 국가와 국민에게 이익과 도움이 되도록 했어야 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의사와 한의과 대학 말살에 앞장서고 있는 박 교수를 엄중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현재) 국민의힘 의료정책 위원회를 맡고 있으니 앞으로 윤석열 정부의 의료 정책에 깊은 실망과 우려가 앞선다”며 “박 교수는 예방의학 교수를 하면서 예방의학계에 어떤 업적을 남겼는지 뒤돌아보고, 남은 시간에 전공하고 있는 예방의학이나 잘 연구하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국민연은 “박 교수는 한의학계나 한의학을 사랑하는 국민들에게 고개 숙여서 사과하고, 망언을 조속히 취소해야 할 것”이라며 민족의학을 말살하려는 이 같은 인사가 보건의료 정책위원으로 있는 국민의힘에 깊은 우려를 표했다.

한편 박 교수는 2022년 대선 때 윤석열 후보 선거대책본부 보건바이오의료분과 위원장,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사회복지문화분과 자문위원을 지냈다. 지난해 11월부터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지역필수의료혁신TF 민간위원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