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8:26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매미’가 언제 귀에 들어왔지? 이어폰 & 이명이 불렀네요
‘매미’가 언제 귀에 들어왔지? 이어폰 & 이명이 불렀네요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4.02.2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에 언제 ‘매미’가 들어왔지?
이어폰 & 이명이 불렀네요

“맴~ 맴~” 귓속에 매미가 사나요? 귀에서 소음이 들리는 질환인 이명은 “삐~”, “윙~윙~” 등 증상이 다양합니다. 환자의 60~70%는 발병 원인이 불명확합니다. 나에게만 들리는 주관적 이명은 청각신경세포 손상에 따른 청력 감소 영향이 큽니다. 
장기간 소음에 노출되면 난청을 겪고, 소음성 난청에 이명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특히 내부 소음이 큰 지하철‧버스에서 이어폰‧헤드폰 볼륨을 최대치로 사용하면 소리 크기가 110dB에 달해 이명 위험이 증가합니다. 
105dB이상 소음에 하루 1시간 이상, 90dB이상에 8시간 이상 노출되면 난청과 이명이 찾아옵니다. 일상적인 대화는 50~60dB, 지하철‧버스 내부 소음은 80~90dB입니다. 이어폰‧헤드폰 볼륨은 최대의 50~60%를 넘기지 말아야 합니다.  

취재 도움 : 소리이비인후과 이호기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