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4 20:07 (월)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국정감사] 1년에 1천만 원 ‘키 크는 주사’ 건강한 아이도 효과 있다?
[국정감사] 1년에 1천만 원 ‘키 크는 주사’ 건강한 아이도 효과 있다?
성장호르몬 주사 24개 분석‧‧‧97%는 평범한 아이들에게 처방
식약처 “일반인 대상 임상시험 없고, 효능효과도 확인된 바 없어”
  • 황운하 기자
  • 승인 2023.10.25 16: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123RF.com]
[출처 : 123RF.com]

일명 ‘키 크는 주사’로 통하는 성장호르몬 주사의 치료비는 1년에 약 1000만 원에 달한다.

이 ‘키 크는 주사’가 건강 문제가 없는 평범한 아이들에게 무분별하게 처방돼 오‧남용 중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성장호르몬 주사는 병이 없는 일반적인 아이들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이 진행된 적이 없어서 효능효과가 검증되지 않았지만, 최근 3년간 주사 약 1000만 개가 평범한 소아청소년에게 처방된 것으로 분석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식품의약품안전처,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내 의료기관에서 처방하고 있는 성장호르몬 주사 바이오의약품은 총 24개다. 그동안 터너증후군 등 성장호르몬이 부족한 환자를 대상으로만 효능효과를 확인하는 임상시험을 시행했다.

이와 관련 김영주 의원실이 식품의약품안전처 공식 자료를 확인한 결과 24개 성장호르몬 주사 바이오의약품은 건강한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이 단 한 건도 없었다.

식약처도 “24개 성장호르몬 바이오의약품이 일반적인 소아청소년 등에게 효과가 있는지 확인된 바 없다”고 의원실에 답했다.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서 진행한 ‘소아청소년 대상 키 성장 목적의 성장호르몬 치료’ 연구에서도 허가 범위를 초과한 성장호르몬 사용은 과학적 근거가 부족해서 권고하지 않는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연구 결과를 통해 “키 성장 목적의 성장호르몬 치료는 오직 임상연구 상황(성장호르몬 부족)에서만 적용돼야 한다”며 “단순히 키가 작은 일반인에 대한 처방은 권고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김영주 의원은 “그러나 성장호르몬 주사 바이오의약품은 국내 △대학병원 △일반병원 △성장클리닉 등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일명 ‘키 크는 주사’ 등으로 처방되고 있어서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2021년부터 2023년 9월까지 국내에서 저신장증 관련 환자는 3년 누적 7만8218명이다.

저신장증 환자는 대부분 건강보험 급여혜택을 받을 수 있는 △터너증후군 △뇌하수체기능저하(소아성장호르몬결핍증, 성인성장호르몬결핍증) △단신과관련된선천기형증후군(프라더윌리증후군, 누난증후군)을 앓고 있는 환자들이다.

이들 중 3만2698명(41.8%)이 성장호르몬 주사 바이오의약품인 일명 ‘키 크는 주사’를 30만7000개 급여 처방받았다. 하지만 같은 기간 전국 5761개 의료기관에 공급된 성장호르몬 의약품은 약 1066만 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김 의원실의 분석 결과 건강보험 급여혜택을 받고 처방된 30만7000개를 제외한 1035만개(97%)는 저신장증이나 기타 관련 질병이 없는 일반 소아청소년들의 키 성장을 위해 비급여 처방된 것으로 확인됐다.

의약품별로 차이는 있지만 의료기관에 납품된 최소 단가는 1만2521원부터 최대 135만 원에 달했다.

이 의약품들은 의료기관에서 처방하는 주사제가 대부분으로, 처방 받은 후 집에서 보호자나 어린이가 스스로 일주일에 6~7회 몸에 직접 주사로 투여해야 한다.

대학병원들에서 처방되고 있는 성장호르몬 주사의 종류별 가격을 보면, A병원은 일주일에 6회 투여하는 LG화학의 ‘유트로핀에스’를 용량에 따라 한 달에 약 50만 원에서 75만 원에 처방했다.

B대학병원에서 처방받는 화이자제약의 ‘지노트로핀’은 약 80만 원에서 85만 원을 지불해야 한다. C대학병원의 동아제약의 ‘그로트로핀2’의 한 달 처방 비용은 약 80만 원이다.

시중에서 처방하고 있는 성장과 관련된 바이오의약품은 모두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효능효과가 확인된 바 없다. 하지만 마치 키 성장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의료기관들에서 오‧남용 되고 있는 것이다.

김영주 의원은 “일반인에게 임상시험조차 한 적이 없는 성장호르몬 주사가 마치 일반 소아청소년들에게도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처방되고 있는 병원들의 문제가 심각하다”며 “복지부와 식약처는 의약품 초기 허가 목적과 다르게 오‧남용되고 있는 상황을 관리‧감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치연 2024-02-02 14:41:54
공포 마켓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