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16:54 (목)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말기 심부전 환자 장기 생존 돕는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 A to Z
말기 심부전 환자 장기 생존 돕는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 A to Z
  • 최수아 기자
  • 승인 2023.07.27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부전’은 환자가 점차 늘고 있는 심장 질환 중 하나입니다. 신체에서 자동차 엔진 같은 심장이 구조적‧기능적으로 문제가 생기면 발생합니다.

결국 전신에 혈액을 내보내거나 혈액을 받아들이는 심장 기능이 감소해서 우리 몸에 필요한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합니다.

심부전 발병 원인은 △협심증‧심근경색 등 관상동맥질환 △심근염 등 심장 근육 질환 △판막 질환 △고혈압 등 복합적입니다. 

심부전 치료는 약물 요법을 근간으로 해서 원인이 되는 판막 및 관상동맥질환 같은 기저질환에 대한 수술을 병행합니다.
 
이 같은 치료에도 불구하고 말기 심부전으로 악화하면 심장 이식술이나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LVAD‧Left Ventricular Assist Device)을 받아야 생명을 연장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심장 이식은 심장 기증자가 부족하기 때문에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을 받아서 장기간 생명을 이어가는 환자 비율이 점차 늘고 있습니다.

말기 심부전 환자의 장기 생존을 돕는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의 모든 것을 Q&A로 풀어보겠습니다. 

Q1. 심부전은 어떻게 치료하나요?

심부전은 다양한 심장 질환으로 심장이 제 기능을 할 수 없는 상태입니다. 심장 수술을 받지 못할 정도로 심장 기능이 나빠지기 전 적절한 수술이 필요합니다. 

심부전을 일으키는 다양한 원인 가운데 판막 기능 이상에 따른 심장 질환이나 허혈성 심장 질환 등에서 수술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특히 심장 기능이 매우 악화한 말기 심부전 환자는 심장 이식을 받는 것 이외의 수술은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심장이식 기증자가 부족해서 이식 수술을 받기까지 대기 시간이 깁니다.

가천대 길병원 심장혈관흉부외과 이석인 교수는 "이 경우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로 심장 이식 전까지 생존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며 "심부전 환자의 수술은 심장 기능이 떨어진 상태에서 진행하기 때문에 수술 전 약물 치료를 통해 심장 기능을 일부 회복시키는 것이 중요한 과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Q2. 심장 수술 시 고려할 점은 무엇인가요? 

일반적인 심장 수술은 가슴뼈인 흉골을 절개하고, 심장을 노출시킨 상태로 시행합니다. 1990년대 후반부터는 일부 질환에 대해 갈비뼈 사이를 절개해서 수술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심장 수술 시 반드시 필요한 장치가 인공심폐기입니다. 수술을 위해 심장을 정지시키는 동안 환자의 심장과 폐 기능을 대신하는 장치입니다. 

이석인 교수는 "인공심폐기는 심장 수술에서 없어서는 안 될 장치지만, 신체 외부로 혈액을 순환시켜서 수술 후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때문에 심장 수술은 다른 분야의 수술에 비해 합병증 발생 비율도 높고, 회복하는데 충분한 시간이 필요합니다. 

Q3.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은 어떤 치료법인가요?

심장 기능이 일부 보존된 환자에서 원인이 되는 기저 질환을 수술했는데도 심부전이 악화하면 심장 이식이 최선책입니다. 

이와 관련 심장은 다른 장기와 달리 뇌사자 심장만 기증 받을 수 있는데, 심정지로 뇌사자가 되는 경우가 흔해서 기증자 수가 매우 낮습니다. 

때문에 심장 이식을 받기까지 대기 시간이 길고, 점차 심부전 환자가 증가해서 기증자 대비 대기자의 비율이 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1년에 시행하는 심장 이식 수술은 140~180건이며, 기증자의 한계로 수년째 증가하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이 2018년 10월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돼 심장 이식을 받기 전까지 생명을 연장해 주는 연결 장치로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석인 교수는 "이 장치는 좌심실에 펌프를 연결하고, 혈액을 좌심실에서부터 대동맥으로 직접 보내서, 심장기능을 보조한다"며 "국내에서 보험이 적용된 후 꾸준히 수술이 증가해서 현재는 연간 100~150건의 수술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은 고도로 숙련된 기술과 심장 이식을 할 수 있는 추후 관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정부로부터 인정받은 병원에서만 가능합니다. 가천대 길병원은 2018년 11월 인가를 받아서 현재까지 13명의 환자를 치료했습니다.

Q4.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은 많이 이뤄지고 있나요?

가장 혁신적인 심부전 수술 치료의 발전은 ‘심실 보조장치’에 있습니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심실보조 장치는 초기 모델에 비해 장기간 사용해도 합병증이 적게 발생합니다. 

이와 관련 과거에는 심장 이식을 받아야 생명을 지킬 수 있었던 환자들이지만, 사망할 때까지 좌심실 보조장치로만 생활하는 치료 형태가 점점 늘고 있습니다. 

이석인 교수는 "국제 자료를 봐도 예전에는 심장 이식을 받기 위한 중간 정거장으로서 좌심실 보조장치 삽입술을 진행하는 비율이 높았다"며 "최근에는 삽입술만으로 마지막까지 생활하는 환자 비율이 월등하다"고 설명했습니다.

Q5. 수술을 고민하는 말기 심부전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내용이 있을까요?

심장 수술은 오랜 시간이 소요되고, 수술 중 심장을 정지시키는 것만으로 환자들에게 큰 두려움을 갖게 합니다. 하지만 심장 기능이 더 악화하기 전에 수술을 받으면 긍정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특히 수술에 대해 이해하면 두려움을 줄일 수 있습니다. 심부전 환자들은 심장 기능이 떨어지는 시점에서 수술을 받아, 수술 직후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이 더 심해져 후회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교수는 "하지만 수술 후 3개월 정도 지나면 이전만큼 또는 이전 보다 훨씬 더 나은 생활을 할 수 있고, 만족도도 높다"고 수술 결과에 대해 말했습니다. 

아울러 말기 심부전 환자들은 병원 입‧퇴원을 반복해서 일상생활 보다 병원생활을 더 많이 하게 됩니다. 적절한 시점에 수술 받은 환자들은 원활한 일상생활이 가능해, 삶의 질이 높아집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