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16:54 (목)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장마 전후 급증하는 ‘식중독’ 슬기로운 대처법
장마 전후 급증하는 ‘식중독’ 슬기로운 대처법
  • 최수아 기자
  • 승인 2023.07.05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는 장마 전후에는 다양한 세균‧바이러스가 급증해서 건강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합니다. 특히 식종독균이 빠르게 증식해서 식중독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납니다.

장마 전후 식중독 주범은 대부분 오염된 음식과 물 섭취입니다. 또 더위를 쫓기 위해 많이 찾는 차가운 음식들도 단초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장마철에는 다양한 원인으로 식중독을 비롯한 소화기 문제가 쉽게 발생해서 음식은 물론 개인 위생 관리를 잘 챙겨야 합니다.

아울러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는 식중독 증상이 지속하면 방치하지 말고 병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장마 전후 증가하는 식중독 특징과 예방‧관리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오염되거나 차가운 음식 식중독 발생↑

여름이면 높은 습도와 기온으로 세균이 쉽게 증식할 수 있습니다. 특히 장마 전후에는 이 같은 환경이 더 심화됩니다.

비가 퍼부으며 강수량 증가로 하천‧하수가 범람해서 지하수‧채소류 등이 다양한 식중독균에 오염되는 것입니다.

식중독 증상은 보통 오염된 음식을 섭취한 후 반나절 정도 뒤에 나타납니다. 식중독균에 따라 증상이 며칠 후 찾아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가천대 길병원 응급의학과 장재호 교수는 "식중독에 걸리면 복통‧구토‧설사 증상을 호소하고, 이 영향으로 탈수에 빠지기도 한다"며 "노인‧어린이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건강이 악화될 수도 있어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장마철 설사 원인은 식중독 이외에도 △바이러스성 위장염 △장티푸스 △이질 △콜레라 등 다양합니다. 더위를 식히기 위해 섭취하는 시원한 음료, 아이스크림 등 찬 음식도 위장관 문제를 일으킬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합니다.

장재호 교수는 "차가운 음식을 습관적으로 먹으면 장 속의 소화 효소 활동이 감소한다“며 ”설사는 물론 식중독도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음식 익혀 먹고 손은 자주 씻어야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평소 많이 사용하는 식재료인 달걀을 비롯해서 가금류‧해산물 등 더운 날씨에 쉽게 상할 수 있는 음식물 보관과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최근에는 가금류‧포유류의 장 내에 기생하는 병원성 세균인 살모넬라에 따른 식중독이 많이 발생합니다. 달걀을 만진 뒤 손을 씻지 않고 음식을 조리하거나, 다른 조리 기구를 만지는 교차 오염으로 식중독이 발생하는 사례가 많아서 주의해야 합니다.

이 같은 음식물을 만진 손으로 다른 음식을 만지지 않도록 해야 하며, 높은 온도에서 음식물을 조리해서 익혀 먹어야 식중독을 줄일 수 있습니다. 방치된 음식이나 익히지 않은 음식은 섭취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최근에는 음식 재료를 택배로 배송 받아 집 앞에 오랜 기간 방치하는 상황도 많습니다. 덥고 습한 여름철에는 음식 재료를 신속하게 냉장 보관해야 합니다.

설사 등 식중독 증상은 경미하면 특별한 치료 없이 자연스럽게 낫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설사가 심하면 탈수가 될 수 있어서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야 합니다. 

차가운 물보다 미지근한 물을 마시는 것이 좋은데, 노인과 유아는 탈수가 심하면 위험할 수 있어서 수분 보충을 잘 챙겨야 합니다.

하지만 △심한 복통·구토 △이틀 이상 지속하는 설사 △떨어지지 않는 열 △혈변 등의 증상이 있으면 병원 진료가 필요합니다.

장재호 교수는 "식중독으로 심한 탈수나 혈변 등의 증상이 있으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며 "특히 유‧소아는 지사제 등 약을 바로 먹이지 말고,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식중독을 일으키는 감염 경로는 대부분 오염된 음식과 물 섭취입니다. 때문에 화장실을 다녀왔거나, 오염된 물체를 만진 후, 외출 복귀 뒤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합니다. 

또 장마철에는 세균이 왕성하게 번식하기 때문에 식수가 오염되기 쉬워서 물은 끓여 마셔야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