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4 20:07 (월)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암 환자의 극심한 정신적 고통 ‘디스트레스’
암 환자의 극심한 정신적 고통 ‘디스트레스’
국립암센터, 삶의 질 향상 돕는 안내서 출판
  • 조승빈 기자
  • 승인 2023.03.2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사망 원인 1위인 암에 걸린 환자들은 치료를 마친 후에도 정신적 고통과 괴로움을 뜻하는 ‘디스트레스(distress)’를 지속적으로 경험한다.

때문에 암 환자의 삶의 질 향상 및 치료 후 일상생활 적응을 위해 암 환자가 겪는 디스트레스 관리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국립암센터는 최근 ‘암환자와 디스트레스-의료사회복지사를 위한 안내서(이하 ’디스트레스 안내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국립암센터 공익적연구사업의 일환으로 국립암센터와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가 함께 펴냈다.

특히 의료 현장에서 암 환자의 심리사회적 어려움을 완화하는 데 디스트레스 평가와 개입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제작됐다.

암 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는 심리‧사회적 개입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디스트레스 가이드라인에 대한 이해와 경험이 중요하다.

이번에 발간한 디스트레스 안내서는 디스트레스 평가도구를 활용한 상담의 실제와 사례들을 포함, 임상 현장에서 지속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실천 안내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암센터 공익적연구사업의 지원을 통해 개발된 이 책자는 암 환자의 심리사회적 지원과 지역사회 적응을 위해 노력하는 각 의료기관의 의료사회복지사들과 의료진들의 이해를 증진하고,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전국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 등록 의료기관을 포함한 권역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 등 다양한 유관 기관에 배포될 예정이다.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와 국립암센터는 오는 6월 ‘디스트레스 안내서’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워크숍도 개최할 계획이다.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은 “암 환자의 건강 증진과 원활한 사회 복귀를 위해서는 의료기관 전문가들이 암 환자가 경험하는 디스트레스를 조기에 선별하고 완화하는데 힘써야 한다”며 “암 진단부터 치료 후까지 환자의 심리사회적 지원과 지역사회 적응을 위해 노력하는 의료진들이 디스트레스를 더 잘 이해하고 임상 현장에서 효율적으로 활용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