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7:51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유전자 ‘돌연변’이 일으키는 염색약 성분 5가지
유전자 ‘돌연변’이 일으키는 염색약 성분 5가지
식약처, 화장품 사용금지 원료 지정‧‧‧2년간 판매 유지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3.02.23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123RF.com]
[출처 : 123RF.com]

염색약 성분 5가지가 사람의 유전자를 손상시키고, 돌연변이를 일으킬 수 있어서 화장품 원료로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o-아미노페놀’ 등 염모제 성분 5종을 화장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로 지정하는 ‘화장품 안전기준 등에 관한 규정’을 지난 21일 개정·고시했다.

5종 염모제는 △o-아미노페놀 △염산 m-페닐렌디아민 △m-페닐렌디아민 △카테콜 △피로갈롤 등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개정은 ‘5종의 염모제 성분이 유전독성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평가 결과에 따른 것으로, 예방적 차원에서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용금지 목록에 추가했다.

‘유전독성’은 사람 유전자에 손상이나 돌연변이를 일으킬 수 있는 독성을 말한다. 이 분야 전문가들에 따르면 건강한 사람은 가벼운 유전자 손상은 복구할 수 있어서 일상생활 중 경미하게 노출되면 실제 위해 가능성은 적다.

고시 개정일로부터 6개월 후인 8월 22일부턴 해당 성분이 포함된 제품은 제조·수입할 수 없다. 이미 제조·수입한 제품은 고시 시행일로부터 2년간만 판매할 수 있다.

식약처는 고시 시행 이전까지 제품명과 성분명을 이용해서 사용금지 원료로 지정한 5종 성분이 사용된 제품을 의약품안전나라 홈페이지에서 검색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하고 있다.

제품 정보는 의약품안전나라 홈페이지(nedrug.mfds.go.kr) > 의약품등 정보 > 의약품 및 화장품 품목정보 > 기능성화장품제품정보(심사) 및 기능성화장품제품정보(보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식약처는 2012년부터 화장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를 정하고, 이외의 원료는 사용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화장품 법령에 따라 위해평가 등을 거쳐 사용할 수 없는 원료로 지정하거나 사용 한도 기준을 설정·변경하고 있다.

또 2020년부터 5년 주기로 △보존제 △염모제 △자외선 차단제 등 사용 제한 원료 총 352개 성분은 화장품 법령에 근거한 정기위해평가 등 안전성 검토를 실시한다.

염모제는 2022년부터 2023년까지 정기위해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유전독성 정보가 있거나 해외에서 금지사례가 있는 염모제 성분부터 차례로 검토를 진행하고, 평가 결과에 따라 순서대로 조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