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17:07 (금)
‘충치’는 모두 까맣다? 알쏭달쏭 충치 오해 & 진실
‘충치’는 모두 까맣다? 알쏭달쏭 충치 오해 & 진실
힐팁·강동경희대병원 공동기획 - 건강 다이어리
  • 최수아 기자
  • 승인 2020.08.12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치’는 모두 까맣다? 알쏭달쏭 충치 오해 & 진실 


입 속 세균이 만드는 ‘산(acid)’
치아 손상 & 발치 원인 ‘충치(치아우식)’ 일으켜 

※ ‘충치’ 치료 환자  
2019년 한 해 645만 명
국민 8명 중 1명 꼴  
19세 이하 54% 차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충치에 대한 오해 & 진실 

① 충치는 모두 까맣다?
-초기에는 아주 미세한 흰 반점 형태로 발생
-점차 갈색‧검은색 반점으로 변함  
-크기가 커지고 깊어지면서 통증 일으켜 
-음식‧커피‧차 등 음료의 색소가 침착해도 검게 보임

※ 충치 형태
* 초기의 하얀색 치아 우식
* 이미 구멍이 생긴 치아 우식
* 칫솔질로 깨끗하게 유지하기 어려운 치아 우식

※ 충치로 혼동할 수 있는 경우 
* 색소 침착으로 검게 보이는 치아 골 부분

② 충치가 조금이라도 있으면 모두 치료한다?
-모든 충치가 치료를 필요로 하는 것은 아님
-매우 초기이거나 진행이 정지한 충치는 당장 치료 필요치 않아 

※ 치료가 필요한 충치
- 치아에 구멍이 형성돼 세균이 살 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진 경우
- 일반적인 칫솔질로는 깨끗하게 유지하기 어려운 진행 중인 충치

③ 아프지 않으면 치료 안 해도 된다?
-초기에는 충치 부위 제거하고 때우는 것만으로 치료 
-아프기 시작하면 대부분 적절한 치료 시기 놓친 경우  
-충치가 아주 심해지면 치아 안쪽 신경 자극해 통증 발생
-신경 자극 받으면 근관치료(신경치료) 받아야 할 가능성 높아 

④ 치료한 치아는 다시 충치가 안 생긴다?
-충치 치료 시 사용한 재료는 영구적이지 않음
-수명이 다해서 떨어지거나 깨지면 다시 충치 발생
-정기적인 검진으로 이차적 충치 예방해야 


※ 충치 예방하려면
-올바른 양치질 습관을 갖는다
-치실, 치간 칫솔도 함께 사용한다
-당분이 많이 함유된 음식 섭취를 줄인다
-물과 채소‧과일 등 섬유소가 많은 음식을 자주 섭취한다
-충치가 의심되는 치아 착색 부위가 있는지 자주 확인한다
-매년 1~2회 스케일링으로 치석을 제거하고 구강검진을 받는다


치아에 착색 부위나 통증이 있으면 치과 검진으로 충치 여부를 확인해야 합니다

도움말 : 강동경희대치과병원 보존과 이진규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