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11:09 (목)
암 정복 의료 빅데이터 컨트롤타워 구축
암 정복 의료 빅데이터 컨트롤타워 구축
국립암센터, ‘헬스케어플랫폼센터’ 신설‧‧‧암 정밀진단‧조기발견 기대
  • 최수아 기자
  • 승인 2019.06.0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 전경.

국내 사망 원인 1위인 암 정복을 위해 의료 빅데이터 컨트롤타워가 구축된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차세대 암 연구 및 기술 선도를 통한 암 정복의 미래를 제시하기 위해 ‘헬스케어플랫폼센터’ 조직을 신설한다고 4일 밝혔다.

헬스케어플랫폼센터는 △인공지능사업팀 △정보운영팀 △바이오뱅크 △혁신기술과를 신설재편한 조직이다.

이를 통해 국립암센터가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암 의료 데이터의 체계적 분석과 인공지능(AI) 같은 차세대 스마트 정보통신기술(ICT)을 헬스케어에 접목한 융복합연구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국립암센터는 헬스케어플랫폼센터가 미래지향적 의료서비스 구축 토대인 의료 빅데이터 개발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헬스케어플랫폼센터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정보화진흥원)의 2019년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중 ‘질병진단 이미지 AI데이터 구축’ 과제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과제 수행을 통해 의료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활용을 지원하는 사업을 진행한다.

헬스케어플랫폼센터 손대경 센터장은 “대내‧외 유관기관과 적극 협업해 공공성 기반의 미래지향적 신의료서비스를 개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암 정밀진단 및 조기발견으로 암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