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5 17:08 (월)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따뜻하면 뇌졸중 위험 낮다? 응급실 찾는 환자 수 여름=겨울
따뜻하면 뇌졸중 위험 낮다? 응급실 찾는 환자 수 여름=겨울
힐팁 X 가천대 길병원 빅데이터 헬스 ‘빅스’
  • 임미영 기자
  • 승인 2021.06.2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따뜻하면 뇌졸중 위험 낮다? 
응급실 찾는 환자 수 여름=겨울

계절과 무관하게 매달 전체 환자의 8% 비율 발생 
만성질환‧음주‧흡연자 등 고위험군 관리에 신경 써야  


뇌혈관 막히거나 터지는 ‘뇌졸중’
겨울과 일교차 큰 환절기에 많이 발생한다?

기온 높은 여름철에도 환자 감소 없는
사계절 질환


※ 2019년 뇌졸중으로 응급실 찾은 환자
 12만584명

※ 월별 환자 비율 
-1월 : 8.4%
-2월 : 7.5%
-3월 : 8.4%
-4월 : 8.4%
-5월 : 8.8%
-6월 : 8.1%
-7월 : 8.4%
-8월 : 8.2%
-9월 : 8.2%
-10월 : 8.5%
-11월 : 8.3%
-12월 : 8.7%

-연중 월별 환자 비율 차이 없이 거의 비슷 
-여름철인 6~8월에도 겨울처럼 8%대 유지 


※뇌졸중 환자 발생 추이
-2016년 : 57만3379명
-2017년 : 57만7689명
-2018년 : 59만5168명
-2019년 : 61만3824명
-2020년 : 60만7862명

*중년 이후 환자 급격히 증가 
*50대 이상 연령 97.9% 차지 

▶ 
뇌졸중 등 뇌혈관 질환 
국내 사망 원인 4위 
(2019년 사망원인통계)

치료 받아도 후유증 남거나 재발 위험 높아
예방 & 신속한 치료 중요한 질환 

※ 뇌혈관 문제 일으켜 관리 필요한 요인들 
-고혈압‧당뇨병‧고지혈증 등 만성질환
-심장 질환자
-습관적인 음주자
-흡연자 
-비만 또는 과체중인 사람 

※ 초기 치료에 도움이 되는 뇌졸중 발병 의심 증상 
-신체 한쪽에 갑자기 힘이 빠지거나 감각이 없어진다
-갑자기 한쪽 눈의 시야가 흐려지거나 물체가 두 개로 보인다
-발음이 어눌해져서 말을 잘 못한다 
-갑자기 어지럽고, 구토를 한다
-신체가 한쪽으로 쏠리는 듯한 증상이 몇 분에서 몇 시간 나타났다가 저절로 회복된다
-팔‧다리 근력은 있지만 중심을 잡지 못해서 걷지 못한다 
-혼수상태에 빠지거나 심하면 사망할 수도 있다  


※ 뇌졸중 예방 돕는 생활수칙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잘 관리한다 
-뇌졸중 발생률을 2~3배 높이는 담배를 끊는다
-주종과 상관없이 매일 7잔 이상 술을 마시면 뇌졸중 위험이 3배 높아지기 때문에 절주한다 
-비만과 과체중을 관리한다
-1주일에 3회 30분씩 꾸준히 운동한다
-식단은 싱겁고 담백하게 차린다 
-스트레스는 만성화되지 않게 해소한다

※기억하세요!
“뇌졸중은 만성질환과 위험 요인을 잘 관리하면 예방할 수 있습니다. 특히 증상이 의심되면 3~4시간 내에 신속하게 병원을 찾아서 응급치료를 받아야 생명을 구하고, 후유증을 최소화 할 수 있습니다.”

* 통계 자료 : 건강보험심사평가원‧통계청 

도움말 : 가천대 길병원 신경외과 최대한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