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7:12 (목)
다양한 귀 증상 도미노처럼 생기는 ‘메니에르병’
다양한 귀 증상 도미노처럼 생기는 ‘메니에르병’
  • 황서아 기자
  • 승인 2019.03.20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귀 증상 도미노처럼 생기는 ‘메니에르병’ 

귀는 신체에서 작은 기관입니다. 하지만 귀에 문제가 발생하면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납니다. 어지럼증부터 난청, 이명, 귀충만감 등 다양합니다. 이 같은 증상이 한 번에 나타날 수 있는 귀 질환이 있습니다. 바로 ‘메니에르병’입니다. 복합적인 귀 증상을 일으키는 메니에르병의 주요 증상과 치료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높아진 귓속 압력 메니에르병에 영향 
메니에르병은 이름이 독특한 귀 질환입니다. 프랑스 의사 메니에르(Meniere)가 이 질환을 처음 알려서 따왔습니다.    
메니에르병의 발생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현재까진 청각기관인 내이의 달팽이관 속에 내림프액이 과도하게 증가하는 ‘내림프수종’이 많은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늘어난 림프액 때문에 귓속 압력이 높아져서 메니에르병이 생기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내림프수종’에 영향을 주는 요인 
-세균 감염 
-스트레스, 과로
-달팽이관에 영향을 주는 너무 짠 음식
-음주, 흡연
-카페인 과다 섭취 

▶메니에르병 특징 
메니에르병은 여러 가지 증상이 종합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우선 반복적인 어지럼증이 발생합니다. 아울러 난청‧이명‧귀충만감 등 다른 증상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메니에르병은 남성보다 여성 환자가 많습니다. 연령별로는 50대 이후에 환자가 증가합니다.

※메니에르병으로 발생하는 증상들 
-어지럼증
-점차 심해지는 난청 
-이명(귀울림)
-귀가 꽉 찬 느낌의 귀충만감

* 어지럼증에 난청‧이명‧귀충만감 등이 동반될 수 있음
* 반복적인 어지럼증만 나타나는 경우도 있음
* 어지럼증 없이 난청‧이명‧귀충만감 등만 나타나기도 함

※메니에르병에 따른 어지럼증 특징
-갑자기 심하게 발생
-짧게는 몇 십분에서 몇 시간 동안 지속
-빙글빙글 도는 느낌
-몸의 휘청거림
-속이 메스껍고, 구토 동반

▶메니에르병의 진단 
메니에르병 진단을 위해 우선 반복적인 어지럼증과 이명‧귀충만감 등이 있는지 살핍니다. 아울러 청각검사를 통해 난청 유무와 상태를 진단합니다. 메니에르병은 필요에 따라 혈액검사,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등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메니에르병의 치료와 관리 
메니에르병 환자들이 가장 고통스럽게 느끼는 것은 반복적인 어지럼증입니다. 다행히 어지럼증은 대부분 조절됩니다. 귀충만감도 병이 회복되면서 사라집니다. 하지만 초기에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난청‧이명이 남을 수 있습니다. 이 땐 난청‧이명 재활치료가 필요합니다. 
 
※메니에르병 치료 단계 
메니에르병은 환자 상태에 따라 순차적으로 치료합니다. 

1. 상담 치료
-메니에르병은 장기적인 치료‧관리가 필요한 질환입니다.
-치료 전 △환자의 상태 △치료 방향 △예상 치료결과 등 병에 대한 충분한 상담이 큰 도움이 됩니다.
-어지럼증‧난청은 상태가 경미하면 상담을 통한 관찰만으로도 회복될 수 있습니다.

2. 약물 치료
-이뇨제‧혈액순환제 등을 수개월 이상 복용합니다.
-약물치료를 통해 환자의 70~80%가 치료 됩니다. 

*매일 복용하는 약물
이뇨제‧혈액순환제 등은 치료기간 중 어지럼증과 관계없이 매일 복용

*어지럼증 있을 때 복용하는 약물
전정억제제‧항히스타민제 등은 어지럼증이 나타날 때만 증상 개선을 위해 일시적으로 복용

3. 고실 내 약물 주입치료
-약물 치료에 효과가 없는 경우 이뤄집니다.
-고막 안쪽 부위인 고실에 겐타마이신 항생제를 주입해 병변 부위의 전정기능을 일부 손상시킴으로써 어지럼증을 치료합니다. 

4. 기타 치료법
-메니에르병 치료기(Meniett)로 내이에 반복적인 압력을 가하는 압력치료가 있습니다.
-청각변화에 따라 일시적으로 스테로이드를 복용하거나 고실 내에 주입할 수 있습니다.
-수술도 있지만 흔히 시행되는 치료법은 아닙니다. 

※메니에르병 치료 시 주의해야 할 내용 
-짠 음식을 줄인다.
-커피‧녹차‧탄산음료 등 카페인 함유량이 많은 식품을 피한다.
-스트레스를 줄인다.
-과로하지 않는다.
-술‧담배를 피한다. 

도움말 : 소리이비인후과 이승철 원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