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5 10:22 (화)
건강한 노년 위해 관리해야 할 ‘거동장애증후군’ 특징 & 개선 방법
건강한 노년 위해 관리해야 할 ‘거동장애증후군’ 특징 & 개선 방법
힐팁·가천대길병원 공동기획 '건강 신호등'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2.05.1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 노년 위해 관리해야 할   
‘거동장애증후군’ 특징 & 개선 방법


※ ‘거동(擧動)’
-스스로 걷고, 움직일 수 있는 상태 
-건강한 장수를 위한 기본 요소 중 하나 


※ 최근 노인 의학에서 주목 받고 있는
‘거동장애증후군(dysmobility syndrome)'

스스로 움직이는 데 필수적인 기관인 뼈·근육·관절·인대 등에 문제가 생겨서 점차 거동이 힘들어지고, 결국 노년기 건강을 좌우하는 골절‧쇠약 등으로 이어질 수 있는 현상 


※ 거동장애증후군의 치료‧관리 목표 
골다공증, 근감소증, 관절염, 인대 파열 등의 질환을 통합적·유기적으로 접근하고, 치료·예방해서 나이가 들어도 스스로 움직일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하는 것  


※ 천천히 SLOW 
노년기에 3가지 이상 해당하면 ‘거동장애증후군’ 진단 

1. 골다공증 
2. 지난해 낙상의 기왕력 
3. 낮은 제지방체중(LBM)
4. 느린 걸음 
5. 낮은 악력 
6. 비만 


※ 거동장애증후군 예방‧개선 위해 챙기세요  

① 음식 
-콩‧두부‧닭가슴살 등 고단백 식품 섭취 중요 
-하루에 최소 5잔(1L) 이상 물 마셔서 근감소증 위험↓

※ 여기서 잠깐! 노년기 단백질 섭취의 중요성 
대퇴골 골절 환자의 약 40%는 영양 부족, 특히 단백질 섭취 부족을 보입니다. 현재 단백질 하루 권장 섭취량은 1㎏당 0.7~0.8g인데, 고령자는 1~1.2g까지 늘릴 것을 권고합니다. 영양 부족 위험이 높은 군에서는 1.2~1.5g까지 고려할 수 있습니다. 

② 운동
-평소 편하게 걷거나 가벼운 조깅 실천 
-근력 운동은 스쿼트‧팔굽혀펴기가 적당 

③ 치료 
거동장애증후군에 영향을 주는 질환이 있으면 치료 통해 관리 


※ 깜빡! 깜빡! ‘거동장애증후군’ 건강 신호등 
거동장애증후군 환자의 점프 능력은 근골격계·신경계의 종합적인 기능을 확인하는 중요한 지표가 됩니다. 점프 능력이 떨어지면 근력 운동 등을 통해 근골격계 기능을 높여야 합니다.

도움말 : 가천대 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이시훈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