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4 16:35 (토)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감염 후유증 겪는 비율 ‘남성 vs 여성’
코로나19 감염 후유증 겪는 비율 ‘남성 vs 여성’
여성이 2배 많아‧‧‧“후유증 4주 내 끝내려면 예방접종 필요”
  • 최수아 기자
  • 승인 2023.01.1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123RF.com]
[출처 : 123RF.com]

코로나19 감염 뒤 4주 이상 후유증을 호소하는 비율은 여성이 남성보다 약 2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만1세 이상 코로나19 확진자 4명 중 1명은 기침‧가래‧피로감 등의 증상이 4주 이상 지속했고, 코로나19 예방접종자는 비접종자보다 이 같은 증상의 4주 이상 경험률이 15%p 낮았다.

코로나19에 따른 후유증을 4주 내에 끝내려면 예방접종이 필요한 것이다.

질병관리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겪는 후유증 조사 잠정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조사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자는 코로나19 예방접종을 2차 이상(얀센의 경우 1차) 완료한 사람이다. 비접종자는 코로나19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이다.

이 조사는 2022년 국가건강조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후 4주 이상 증상 경험‧종류 등에 관한 내용을 포함해서 진행했다. 국가건강조사는 크게 국민건강영양조사와 지역사회건강조사로 나뉜다.

국민건강영양조사는 국민의 건강‧영양 수준에 대한 국가 통계 산출을 위해 매년 만1세 이상 약 1만 명을 대상으로 연중 실시한다.

지역사회건강조사는 전국 258개 보건소가 지역주민의 건강실태 파악을 위해 만19세 이상 성인 약 23만 명(보건소당 약 900명)을 대상으로 매년 8∼10월 실시한다.

우선 2022년 6월 8일부터 12월 22일까지 만1세 이상 총 39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가건강조사 중 코로나19 잠정치 주요 결과를 보면, 확진자의 24.7%가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증상이 4주 이상 지속했다.

성별로는 여성 30.7%, 남성 16.1%로 여성이 2배 정도 높았다. 호소하는 증상은 기침‧가래가 가장 많았고, 이어 피로감‧인후통 순이었다. 이 같은 증상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조금이라도 받은 경우는 68.1%였다.

4주 이상 증상이 지속했을 때 치료 경험은 △의료기관 외래 치료 35.6% △약국만 이용 6.6%였다. 치료를 받지 않는 비율도 절반 이상인 56.9%에 달했다.

또 국민건강영양조사 대상자인 만19세 이상 중 코로나19 예방접종 여부에 따른 4주 이상 증상 경험률은 접종자가 30.0%로 비접종자 44.8%에 비해 낮았다.

이 같은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는 만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2022년 8월 16일부터 11월 7일까지 23만1785명에게 실시한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와도 유사했다.

지역사회건강조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4주 이상 증상 경험률은 19.9%였다. 성별로는 여성 24.7%, 남성 14.2%며 증상 종류는 기침‧가래가 가장 많았다. 예방접종 여부에 따른 4주 이상 증상 경험률은 접종자가 19.7%로, 비접종자 23.4%보다 낮았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은 경우 4주 이상 증상 경험률이 비접종자에 비해 더 낮게 나타났다”며 “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권고 기준에 맞는 추가 예방접종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의 상세 분석 결과는 오는 4월 국가건강조사 분석보고서인 ‘국민건강통계플러스’와 ‘지역건강통계 한눈에 보기’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