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5 17:31 (목)
위암‧대장암 찾는 ‘내시경’ 검사 정확한 결과 원하면 ‘OOO' 하세요
위암‧대장암 찾는 ‘내시경’ 검사 정확한 결과 원하면 ‘OOO' 하세요
힐팁 X 강북삼성병원 공동기획 ‘건강이다(健康利多)'
  • 황운하 기자
  • 승인 2021.02.1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암‧대장암 찾는 ‘내시경’ 검사 
정확한 결과 원하면 ‘OOO' 하세요


국내에서 발병률 높은 대표 소화기암
위암 & 대장암 

※ 2018년 발생한 전체 암 환자 24만3837명
(*국가암등록통계 2018)

-위암 2만9279명(12.0%) ‘1위’
-대장암 2만7909명(11.4%) ‘4위’


다행히 환자 10명 중 7.5명 건강 회복 

완치 의미하는 5년(2014~2018년) 생존율 
-위암 77.0%
-대장암 74.3% 


위암‧대장암 ‘완치 열쇠 = 내시경 검사’

※내시경 검사는 
“위암‧대장암 진단 및 염증‧출혈‧용종 등 소화기에 발생하는 다양한 병변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합니다. 최근 내시경 검사는 조기 위암 병소 또는 암으로 악화할 수 있는 용종까지 제거하는 치료까지 가능해서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검사로 발전했습니다.” 


내시경 검사 중 위암‧대장암 의심 병소 발견하면 

① 위 내시경 
-암 또는 의심 병변이 위 점막에만 국한된 초기일 때 제거 
-마취와 수술 전 처리 과정이 없어서 회복 빠르고 위 보존 

② 대장 내시경
-용종을 발견하면 제거한 후 조직검사로 암 여부 최종 판단 
-선종, 톱니모양 용종 등은 대장암으로 악화할 가능성 높음


내시경 검사 권고 시기 

※ 위암
-40세 이상부터
-특별한 증상 없으면 2년 마다 재검사 
-40세 미만이어도 위암 가족력 있으면 검사

※ 대장 내시경
-45세 이상부터
-3년~5년 마다 재검사
-재검사 시기는 용종 크기‧종류‧개수에 따라 결정 

※여기서 잠깐!
내시경 검사는 병원에서 알아서 다 해준다?

검사 시 위‧대장에 음식물‧대변 있으면 
암 조기 진단율↓ 병 못 찾는 오진율↑
“내시경 검사 받기 전에는 위‧대장을 깨끗하게 비워야 해요”


위‧대장 내시경 검사 
이렇게 준비하면 정확하게 받을 수 있어요

① 위 내시경 검사 받을 때 
-검사 8시간 전부터 금식한다
(위 수술을 받은 적이 있는 경우 병원 지시에 따라 더 오래 금식할 수도 있다)
-물을 포함해 껌‧사탕‧담배도 피한다
-마지막 식사는 죽처럼 부드러운 것으로 한다 
-혈압 약 복용자는 소량의 물로 복용한다
(내시경 검사 시 혈압 약을 복용하지 않아 혈압이 높으면 검사를 못할 수 있다)

② 대장 내시경 검사 받을 때 
-검사 약 3일 전부터 식사 메뉴를 관리한다 
-검사 전 점심〮저녁은 죽으로 가볍게 한다 
-병원 안내에 따라 장을 깨끗하게 비우는 장 정결을 잘 진행한다 
-변이 투명한 물처럼 되면서 잔변감이 없을 때까지 한다 
-검사 3시간 전까지 생수는 마실 수 있다
-혈압 약 복용자는 소량의 물로 복용한다
(내시경 검사 시 혈압 약을 복용하지 않아 혈압이 높으면 검사를 못할 수 있다)

* 대장 내시경 검사 3~4일 전부터 섭취를 피해야 할 음식 
-키위‧포도‧참외‧수박 등 씨가 있는 과일
-소화가 잘 안 되는 견과류, 현미‧흑미‧콩 등 잡곡류
-대장에 달라붙을 수 있는 미역‧김 등 해조류
-고춧가루가 포함된 김치류

* 배변 잘 안 되면 이렇게 해보세요
관장약을 다 복약해도 배변이 되지 않으면 걷거나 배를 가볍게 마사지합니다. 아울러 필요할 경우 추가로 물을 마셔도 도움이 됩니다. 심한 변비가 있으면 의사와 상담 후 검사 며칠 전 변비약으로 미리 배변을 돕는 방법도 있습니다.

※ 이것이 ‘위암‧대장암 내시경 건강이다(健康利多)'.
심‧뇌혈관 등 기존 질환 때문에 아스피린‧와파린 같은 항혈전제를 복용 중인 경우가 있습니다. 이 때 내시경 조직 검사, 용종 절제술을 진행하면 출혈 위험이 있습니다. 해당 약제를 복용하면 검사 전 미리 의사에게 알려서 약물을 조절해야 합니다. 또 인공심박동기〮보청기 등 몸에서 제거 할 수 없는 전자기기가 있는 경우 사전에 의사에게 알려야 합니다.

도움말 : 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박정호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