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21:43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식사‧운동 요법으로 감량 힘든 ‘고도비만 환자’의 수술 치료
식사‧운동 요법으로 감량 힘든 ‘고도비만 환자’의 수술 치료
  • 임미영 기자
  • 승인 2019.10.16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만은 세계보건기구(WHO)도 질환으로 정의했습니다. 비만을 방치하면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심장질환 등 다양한 만성질환과 합병증 위험이 커집니다. 때문에 정상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꾸준한 식사‧운동 요법으로도 개선이 힘든 ‘고도비만’은 수술 등 보다 적극적인 치료가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됩니다. 인천 가천대 길병원 외과 김성민 교수와 함께 고도비만의 심각성과 근본적인 체중 감량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수술법의 특징을 소개합니다.

▶만성 대사성 질환 ‘고도비만’ 
고도비만은 단순히 살이 많이 찐 상태를 의미하지 않습니다. 고혈압‧당뇨병 등 심혈관 및 내분비 질환, 대사증후군을 일으키는 확실한 원인 인자로서 만성적인 대사성 질환으로 이해해야 합니다. 

비만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쉽게 정상화 될 수 없는 비가역적 상태에 도달합니다. 다이어트‧운동 등 행동요법은 고도비만 환자의 약 5%에서만 체중 감량 효과를 나타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울러 고도비만 환자들에겐 한약, 침술, 건강보조제품, 향정신성으로 분류된 약물 등의 효과가 없을 수 있습니다. 

특히 배고픔과 폭식, 이에 따른 요요현상 등은 장기적인 감량과 유지를 힘들게 합니다. 고도비만 환자들의 계속된 체중 감량 실패는 마음 건강까지도 위협할 수 있습니다.

▶위 용적 축소해 소식 유도하는 ‘고도비만 수술’ 
고도비만 치료법 중 ‘베리아트릭 수술’이 있습니다. 비만을 뜻하는 바로스(Baros)와 치료를 뜻하는 이아트리케(iatrike)의 합성어입니다. 위장축소술, 위장절제술, 위장우회술 등 감량을 위한 수술을 의미합니다. 

이 같은 고도비만 수술의 목표는 고도비만 환자들이 만성화된 신체‧정신‧가정‧사회적 위기에서 벗어나는 계기를 만들어 주어 건강한 사람과 같은 삶을 살게 하는데 있습니다.
 
고도비만 수술법인 베리아트릭 수술은 크게 △루와이 위우회술 △랩밴드(위밴드)술 △위소매절제술이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시술되는 방법들입니다. 

루와이 위우회술은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수술입니다. 주로 고도비만 인구가 많은 미국에서 행해집니다. 작은 위주머니와 소장을 직접 연결해 소식을 유도하고, 영양분의 과도한 흡수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랩밴드술은 2001년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이후 시술 횟수가 늘었습니다. 유럽, 호주, 동양권에서 많이 시행됩니다. 하지만 최근 이 수술로 인한 식생활 어려움과 장기적인 합병증 증가 등이 규명되면서 수술 횟수가 크게 줄고 있습니다.

 

▶기존 수술 단점 보완한 ‘위소매 절제술’

위소매 절제술은 가장 최근에 개발된 방법입니다. 위우회술 및 랩밴드술의 단점을 보완한 수술입니다. 이 수술은 복강경을 이용해 위의 용적을 축소시킵니다. 때문에 가장 생리적이고, 식생활이 안정적이며, 체중 감량 효과가 높습니다. 

또 시술 및 환자 관리가 용이해서 최근 가장 대중적인 베리아트릭 수술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비만 치료는 규칙적인 운동과 건강식단 등 근본적인 생활습관 변화가 반드시 선행돼야 합니다. 이 같은 방법으로 체중 감량에 빈번히 실패하는 고도비만 환자라면 수술을 통한 효과를 기대해볼 수 있습니다.

※고도비만 수술 종류와 특징

①루와이 위우회술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수술
-작은 위주머니와 소장을 직접 연결해 소식 유도 및 영양분의 과도한 흡수 억제

②랩밴드(위밴드)술 
-2001년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후 유럽, 호주, 동양권에서 많이 시행
-수술 후 식생활 어려움과 장기적인 합병증 증가로 수술 횟수 감소

③위소매 절제술
-위우회술 및 랩밴드술의 단점 보완
-복강경 이용해 위의 용적 축소
-수술 후 식생활이 안정적이고, 체중 감량 효과 높아  

도움말 : 가천대 길병원 외과 김성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