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17:12 (목)
정상체중도 허리둘레 증가하면 사망위험↑
정상체중도 허리둘레 증가하면 사망위험↑
20세 이상 2326만여명 조사‧‧‧5cm 늘 때마다 10% 상승
  • 황서아 기자
  • 승인 2019.04.09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 체중이어도 허리둘레가 클수록 사망률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허리둘레가 5cm 늘 때마다 사망위험이 10% 이상 증가했으며, 이 같은 특징은 40대 이후 연령에서 더 뚜렷했다.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팀이 2009년부터 2015년까지의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수검자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허리둘레와 사망률의 관계를 확인해 9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세 이상 2326만여 명을 조사했다. 허리둘레를 5cm 간격으로 나눠서 남성은 85~90cm, 여성은 80~85cm를 기준으로 비교했다.

그 결과 허리둘레가 5cm 증가할 때마다 사망 위험률이 10% 이상 증가했다. 특히 40대 이상은 이 같은 영향이 더 뚜렷했다.

특히 정상체중도 허리둘레가 복부비만(남성 90cm, 여성 85cm 이상)이면 사망률이 높았다.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는 "체중과 체질량지수가 정상이어도 허리둘레가 증가하면 복부지방 중에서도 내장지방이 증가한 것"이라며 "허리둘레와 사망률과의 관계가 확인된 만큼 허리둘레가 늘면 특별한 신체 이상이 없어도 건강 이상신호로 받아들여서 관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에는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 강북삼성병원 내분비내과 이원영 교수,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유순집 교수 팀도 함께 참여했다.

관련 논문은 올해 초 국제 학술지 ‘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