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9 16:37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국내 제약업계, K-신약 개발 중심에 AI 세웠다
국내 제약업계, K-신약 개발 중심에 AI 세웠다
제약바이오협회 ‘AI신약융합연구원 설립’‧‧‧강원대 김화종 교수 초대 원장
  • 황운하 기자
  • 승인 2024.01.2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123RF.com]
[출처 : 123RF.com]

우리나라 제약 기업들이 K-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기술을 적극 활용하는 기틀을 마련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최근 AI신약융합연구원(CAIID‧Convergence AI Institute for Drug Discovery)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제약바이오 초격차 기술 확보 선도자(first mover) 역할을 할 융합연구기관이 필요하다는 인식과 산업계 요구를 바탕으로 종전 AI신약개발지원센터를 확대·개편, AI신약융합연구원(이하 연구원)으로 격상시켰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AI 신약 융합연구 촉진을 통한 제약바이오산업의 혁신 생태계 조성과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목적으로 설립됐다.

이곳에선 △AI 신약개발 과제 발굴·기획·집행 사업 △전문인력 양성 교육 홍보 사업 △AI 신약개발 포럼 △경진대회 등을 전개할 계획이다.

초대 원장에는 강원대 김화종 교수가 임명됐으며, 부원장은 그동안 AI신약개발지원센터장 역할을 수행한 김우연 카이스트 교수가 맡았다. 조직은 연구사업본부 아래 융합연구팀과 교육운영팀으로 구성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노연홍 회장은 “AI 기술이 신약개발의 패러다임을 빠르게 바꾸고 있다”며 “제약바이오협회는 AI신약융합연구원이 AI 기술과 바이오 기술 융합을 통해 혁신신약 개발을 앞당기는 대표적 연구기관이 되도록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약개발 전문가로 구성된 협회 AI신약개발전문위원회와 자문위원회도 K-멜로디 프로젝트의 성공적 수행, 제약기업 AI 기술 서비스 제고, AI 신약개발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AI신약개발지원센터의 확대 개편 필요성을 역설해왔다.

K-멜로디 프로젝트는 정부 R&D 사업으로 오는 4월 시행 예정인 ‘연합학습 기반 신약개발 가속화 프로젝트’다.

제약바이오협회는 2019년 설립한 AI신약개발지원센터를 통해 △AI 신약개발 전문인력 양성 △AI 신약개발 오픈이노베이션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AI 신약개발 경진대회 등을 통해 AI 신약개발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노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