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9 16:37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2026년 문 여는 국내 첫 ‘감염병전문병원’의 기능
2026년 문 여는 국내 첫 ‘감염병전문병원’의 기능
조선대병원, 상반기 착공‧‧치명률 높은 신종감염병 검사
호남권역 감염병 의료대응 컨트롤타워 역할 기대
  • 이경호 기자
  • 승인 2024.01.11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대병원 감염병전문병원 조감도.
조선대병원 감염병전문병원 조감도.

감염 질환을 필두로 한 전 세계 팬데믹이 주기적으로 발생할 전망인 가운데 국내에 감염병전문병원이 설립된다.

조선대병원이 올해 상반기 중에 감염병전문병원 건립을 위한 착공에 들어가서 2026년 10월 완공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감염병전문병원은 대규모 신종감염병 발생 등 국가공중보건 위기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질병관리청이 국정과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임동훈 조선대병원장 직무대리는 “순차적으로 건립될 경남권, 경북권, 충청권, 수도권 감염병전문병원과 함께 감염병 상시 의료대응체계를 구축해서 신종감염병으로부터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조선대병원은 2017년 전국에서 처음으로 ‘호남권 감염병전문병원’으로 선정됐다. 이후 진료‧행정 등 모든 역량을 집중해서 감염병전문병원의 기능과 구성에 대해 심도 있게 검토했다.

호남권 감염병전문병원에는 국비 582억 원, 병원 자부담 199억 원 등 총사업비 781억 원이 투입된다. 연면적 1만3202㎡(약 4000평)에 지상 7층, 지하 2층으로 들어선다.

음압병상 36개를 비롯해서 총 98병상을 규모로, 감염병 유행 시 감염 차단을 위한 독립 건물로 지어진다.

특히 △감염병의 신속한 진단을 위한 시설(CT촬영실, 검사실) △감염병 중환자에 대한 전문 치료를 위한 시설(음압수술실, 음압병실) △감염병 대응 의료인력 교육·훈련실 등을 갖춘다.

치명률이 높은 신종 감염병 바이러스 등에 대한 검사‧실험이 가능한 생물안전실험실(BL3)도 구축한다.

호남권 감염병전문병원은 신종감염병 위기 발생 시에 중환자를 중점 치료하고, 시‧도간 환자 의뢰‧회송 체계 관리 등 권역 내 감염병 의료대응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평상시에는 △감염병 환자 진단‧치료‧검사 △권역 내 공공‧민간 의료기관의 감염병 대응 전문 인력 교육‧훈련 등을 실시해서 감염병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