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7:17 (목)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아이들 입원하게 만드는 3~4년 주기 유행 질환 
아이들 입원하게 만드는 3~4년 주기 유행 질환 
최근 한 달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 2배↑
1~12세 학동기 아동이 약 80% 차지해 대부분 
  • 조승빈 기자
  • 승인 2023.11.2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123RF.com]
[출처 : 123RF.com]

예방백신이 없고, 소아에게 많이 발생하는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에 따른 입원 환자가 최근 4주간 2배나 증가했다.

질병관리청은 입원 환자가 10월 3주 102명에서 11월 2주 226명으로 늘었다고 최근 밝혔다.

특히 소아를 포함한 1~12세 학동기 아동이 입원 환자의 79.6%를 차지해서 감염 예방을 위한 아동의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청 지영미 청장은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은 예방 백신이 없다”며 “올바른 손씻기,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이코플라스마 감염을 줄이기 위해 학교‧유치원‧어린이집 등 공동생활을 하는 공간에선 식기‧수건‧장난감 등의 공동 사용을 제한해야 한다. 

또 소아, 학령기 아동들의 호흡기 증상 발생 여부를 관찰해서 감염이 의심되면 의료기관을 찾아야 한다.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은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Mycoplasma pneumoniae)에 따른 급성 호흡기 감염증으로, 제4급 법정 감염병이다. 

국내에선 3~4년 주기로 유행하는데, 올해가 그 해다. 과거 마이크플라스마 폐렴균에 따른 입원환자 수는 2015년 1만2358명, 2019년 1만3479명이었다.

질병관리청이 실시하는 전국 200병상 이상 병원급 의료기관 218개 대상 표본감시 결과 입원환자 수는 최근 4주간(10.15.~11.11.) 627명으로 코로나19 유행 이전 동기간 대비(2018년 770명, 2019년 2333명) 낮은 수준이지만 지난해 동기간의 196명 대비 높다. 

※ 호흡기 감염병 예방 수칙
(자료 질병관리청)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외출 후, 식사 전·후, 코를 풀거나 기침·재채기 후, 용변 후 등
-기침할 땐 휴지‧옷소매로 입‧코를 가리고 하기
-기침 후 반드시 올바른 손씻기 실천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마스크 착용
-사용한 휴지‧마스크는 바로 쓰레기통에 버리기
-씻지 않은 손으로 눈‧코‧입 만지지 않기
-실내는 자주 환기하기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있으면 의료기관 진료 받기 

마이크플라스마 증상은 △발열 △두통 △콧물 △인후통 등 감기와 비슷하다. 하지만 증상 지속 기간이 감기는 약 1주일, 마이코플라스마는 약 3주 동안 이어져서 차이가 있다. 

인플루엔자 및 다른 호흡기 감염증과 중복 감염 발생 시 일부는 중증으로 진행하기도 해서 진료를 통한 조기 진단과 치료가 권고된다.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은 주로 소아 및 학령기 아동, 젊은 성인층에서 유행하는 폐렴의 흔한 원인이다.

마이크플라스마는 환자의 기침‧콧물 등 호흡기 비말 또는 환자와 직접 접촉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 

같이 생활하는 가족이나 보육시설‧기숙사 등 집단 시설에서 전파되기 때문에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등교·등원을 자제하고 집에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마이크프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의 치료는 환자 상태에 따라 항생제 또는 스테로이드를 병용 처방한다. 폐렴 등 중증으로 진행하지 않으면 시일이 걸려도 대부분 자연 회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