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2:53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국내 버섯 2170종 중 먹을 수 없는 독버섯은 몇 종?
국내 버섯 2170종 중 먹을 수 없는 독버섯은 몇 종?
식용 493종뿐 가을 독버섯 주의‧‧‧온라인 구별법 대부분X
“야생버섯 섭취 후 구역질 나오면 버섯과 함께 병원으로”
  • 최수아 기자
  • 승인 2023.11.0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123RF.com]
[출처 : 123RF.com]

은수저에 닿았을 때 색깔이 변하면 독버섯이다? 틀렸다.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버섯은 총 2170종이다. 이 중 먹을 수 있는 버섯은 493종이다. 결국 나머지 1677종은 독버섯이거나, 식용 여부가 분명하지 않아서 섭취하면 위험하다.

하지만 아직도 비전문가인 일반인들이 온라인에서 얻은 불분명한 지식이나 일반 도감을 활용해서 야생버섯을 채취‧섭취하는 사례가 많다. 

산림청 국립수목원과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버섯 발생이 갑자기 늘어나는 가을마다 무분별한 야생버섯 채취와 독버섯 섭취로 중독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일부 버섯은 사람의 생명을 위협할 정도로 강한 독소를 품고 있어서 중독사고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국립수목원은 “야생버섯은 먹을 수 있는지 없는지 구별하기 쉽지 않다”며 “때문에 시중에서 판매하는 것만 구매해서 먹는 게 가장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야외에서 식용버섯과 생김새가 비슷한 것 같아서 채취해 먹는 것은 사망사고 같은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가을철 발생하는 주요 식용버섯과 독버섯 [자료 국립수목원]
가을철 발생하는 주요 식용버섯과 독버섯 [자료 국립수목원]

국립수목원은 “일반 상식처럼 알려진 독버섯 구별법은 대부분 잘못된 정보인데, 아직도 통용되고 있다”며 “버섯은 종마다 각기 다른 모양 특징과 독성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야생버섯을 섭취한 후 △메스꺼움 △구역질 △구토 △설사 △경련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먹은 음식물을 토해내고 바로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때 환자가 먹고 남은 버섯이 있으면 병원에 가져간다. 독버섯은 종류에 따라 각각 다른 독소 물질을 함유하고 있는데, 이 물질에 따라 치료법이 다르기 때문이다.

※ 잘 못된 ‘독버섯’ 정보들(자료 국립수목원)
-색깔이 화려하고, 원색이면 독버섯이다
-버섯 대에 띠가 없으면 독버섯이다
-곤충이나 벌레가 먹지 않으면 독버섯이다
-은수저에 닿았을 때 색깔이 변하면 독버섯이다
-찢어서 유액이 나오면 독버섯이다
-끓이면 독이 없어진다
-세로로 잘 찢어지면 독버섯이 아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