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16:54 (목)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간호사 업무 중 환자 ‘대‧소변 처리’가 차지하는 비중
간호사 업무 중 환자 ‘대‧소변 처리’가 차지하는 비중
최대 약 44% 달해‧‧‧‘배설 케어’에 따른 간호간병 부담↑
  • 조승빈 기자
  • 승인 2023.10.18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123RF.com]
[출처 : 123RF.com]

병원 간호사들의 업무 중 환자의 대‧소변 처리가 차지하는 비중이 최대 44%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영향으로 간호사들은 육체적·심리적 부담이 크고, 본연의 업무가 지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정세영 교수 연구팀(교신저자: 인하대학교 간호학과 정혜실 교수)이 ‘배설 케어’에 따른 간호 인력의 부담을 분석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내용은 최근 ‘국제일반의학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General Medicine)’에 게재됐다.

배설 케어는 거동이 불편하거나 누워 있는 환자의 배변과 배뇨를 돕는 일이다. 환자의 배변 처리는 간호 업무의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힌다.

입원 환자의 상당수는 실금‧요폐 등 배변에 어려움을 겪는다. 기저귀를 착용하거나 도뇨관을 삽입하면 △욕창 △피부염 △요로감염 같은 합병증이 생길 가능성이 있어서 하루에도 여러 차례, 긴 시간 관리가 필요하다.

이처럼 배변 케어는 간호를 하는 사람과 받는 사람 모두에게 상당한 정신적·육체적 부담을 준다.

특히 환자의 배설 케어를 전담해야 하는 간호사들은 배설 케어 자체의 부담과 이에 따른 업무 지연 및 증가로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다.

정세영 교수 연구팀은 보다 효과적인 배설 케어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고려해야 할 요인을 살폈다.

상급종합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 59명을 대상으로 설문지와 초점집단 인터뷰(FGI‧Focus Group Interview)를 실시해, 배설 케어 부담을 분석했다.

그 결과 모든 병동에서 배설 케어 과정에 걸리는 시간에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지만 병동의 유형, 환자 상태에 따라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무시간 중 배설 케어가 차지하는 비중은 △일반 병동 △중환자실 △간호간병통합병동에서 각각 △29.3% △36.2% △43.8%에 달했다.

특히 배설 케어로 업무가 지연되는 횟수는 중환자실 평균 3.6회, 간호간병통합병동 평균 4.8회로서 평균 2.3회인 일반병동보다 부담이 컸다.

간호사들은 배설 케어 부담을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빈번한 간호 필요성 △육체적·심리적 부담 △타 업무의 지연 △합병증을 꼽았다.

이 중 간호사들이 가장 큰 부담을 느끼는 요인은 ‘빈번한 간호 필요성’이었다. 배설 케어 과정에서 불규칙하거나 예상치 못한 상황이 많고, 자주 관리가 필요해서 부담이 가중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근골격통 △배설물의 냄새와 형태로 인한 불편감 △심리적 스트레스가 배설 케어와 관련된 부담의 일부로 보고됐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정세영 교수는 “배설 케어는 환자의 존엄성을 지키는 핵심적인 간호 분야지만, 이에 따른 간호‧간병 인력 부담에 대한 연구는 많지 않았다”며 “이들의 부담 요인을 고려한 배설 케어 장비 도입과 효율적인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를 기반으로 △효율적인 배설 케어 프로토콜 △배뇨 시간 예측 △대‧소변 인식 등의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기기 연구 개발이 지속하면 관련 부담을 감소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