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8:26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지칠 때 날아온 온기 담긴 우체부의 ‘손 편지’
지칠 때 날아온 온기 담긴 우체부의 ‘손 편지’
한양대병원, 익명 고민상담 ‘온기 우편함’ 설치‧운영
  • 조승빈 기자
  • 승인 2023.08.17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명 고민상담을 위한 ‘온기 우편함’. [사진 한양대병원]
익명 고민상담을 위한 ‘온기 우편함’. [사진 한양대병원]

삶이 힘들고 지칠 때 우체부의 따뜻한 온기가 담긴 손 편지가 도착한다면?

한양대학교병원은 사단법인 온기와 익명 고민상담을 위한 ‘온기 우편함’ 설치‧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온기 우편함’은 △우울감 △무기력함 △막막함 △그리움 등 따뜻한 위로가 필요한 고민 상담을 우편함으로 신청 받는다. 특히 신청 한 사연에 대해 손 편지로 직접 답장을 해주는 비영리 활동이다.

병원은 본관 2층 비뇨의학과 옆 벽면에 ‘온기 우편함’을 설치하고, 내원 고객 및 교직원들의 고민 상담을 받는다.

고민에 대한 내용과 회신 주소를 편지에 적어서 우편함에 넣으면, 20대부터 70대에 이르는 400여 명의 ‘온기 우체부’ 자원 봉사자가 직접 작성한 손 편지를 3~4주 후에 받아볼 수 있다.

이 우편함은 환자‧보호자‧교직원 등 누구나 편지를 통해 위로와 공감을 얻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설치했다.

온기 조현식 대표는 “모르는 누군가에게 받는 따뜻한 편지 한 통이 오늘을 살아갈 이유가 될 수도 있다”며 “혼자라고 느껴질 때 온기 우편함을 통해 누군가는 내 얘기를 들어주고, 응원도 한다는 점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양대병원 이형중 병원장은 “우편함 설치로 내원객과 교직원이 위로받을 수 있는 심리적 안전망이 구축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