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4:35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황금돼지의 해’ 건강한 임신‧출산 위한 5단계 준비
‘황금돼지의 해’ 건강한 임신‧출산 위한 5단계 준비
  • 조승빈 기자
  • 승인 2019.02.07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설현주 교수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설현주 교수

황금돼지의 해 `기해년(己亥年)`을 맞아 임신과 출산을 계획하는 부부가 많습니다. 35세 이상 고령 또는 고위험 산모는 미리 건강 상태를 꼼꼼히 체크하고 임신을 계획해야 합니다. 특히 우리나라는 출산 연령이 급격히 높아지고 있어서 더욱 관심이 필요합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출생통계 자료에 따르면 전체 출산 중 35세 이상 산모 비중이 29.4%에 달했습니다. 점차 증가하는 고령 산모와 고위험 산모의 건강한 임신‧출산을 위한 5단계 준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STEP1. 산전 검사 통해 몸 상태에 맞는 임신 시기 찾기

임신하기 좋은 적정 시기는 따로 있습니다. 이를 찾기 위해서는 산전 검사를 통해 자신의 질병 상태를 확인해야 합니다. 산전 검사는 일정한 검사항목이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고 담당의가 진찰 후 각자의 상황에 맞게 검사를 진행합니다.

평소 건강한 여성이라면 △자궁경부암 검사 △초음파 검사 △혈액 검사 △소변 검사 등을 받습니다. 만약 혈액검사에서 풍진과 B형 간염 면역력이 없으면 임신 전 미리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B형 간염 예방접종은 6개월간 3회 받는데 접종 기간 동안 피임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풍진 예방접종은 생백신을 투약하므로 접종 후 한 달 이상은 피임해야 합니다.

특히 35세 이상 고령 산모라면 태아 염색체 이상, 고혈압, 당뇨병, 조산, 저체중아 등 불량한 임신 결과가 발생할 위험성이 높아서 산전 검사가 필수입니다. 모든 고령 산모가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고위험 임신부’를 의미하진 않지만, 35세 이상부터는 자신도 모르게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 질환이 있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성질환은 산모와 태아에게 영향을 미쳐서 좋지 않은 임신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STEP2. 엽산 복용하면서 철저한 사전 준비하기

철저한 임신 전후 관리는 임신과 출산의 불확실성을 줄이고 임신 예후를 개선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입니다. 임신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면 엽산을 미리 복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엽산 복용은 태아의 신경관결손증 발생을 낮출 수 있습니다.

임신을 준비하는 기간에 월경이 규칙적이라면 월경 예정일에 임신테스트기를 통해 임신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STEP3. 유산 가능성 높은 임신 초기, 체계적인 산전 관리 세우기

임신이 확인돼 처음 산부인과에 내원하면 우선 임신부의 건강 및 태아 상태를 검사합니다. 임신 초기는 유산 가능성이 가장 높으며 건강한 산모도 임신으로 인해 고혈압, 당뇨병 등 내과 질환이 생기기도 해서 임신 초기부터 전문가와 함께 체계적인 산전 관리가 중요합니다.

임신 10주까지는 태아의 장기가 만들어지는 중요한 시기입니다. 복용하는 약물에 따라 기형 발생 가능성이 있어서 모든 약제 복용을 의사와 상의하고 체계적으로 산전 관리를 해야 합니다.

▶STEP4. 금주·금연 필수

만일 담배를 피우는 임신부라면 바로 금연해야 합니다. 임신 중 흡연은 태아 발육 부전을 유발하고 태아 기형 발생과 연관돼 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또 태아에 대한 위험성 이외에도 전치태반, 태반조기박리, 조기 양막파수, 조산 같은 위험성이 두 배 이상 증가하고 출생 후에도 영아 돌연사 증후군에 의한 사망률이 3배 이상 높습니다.

음주도 임신 중에는 금기입니다. 알코올은 태아 기형 유발 물질로 알려져 있으며 얼굴 기형, 중추신경계 기형을 유발합니다. 태아 이상을 유발하는 최소한의 알코올 농도가 어느 정도인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소량의 술도 마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STEP5. 가벼운 운동, 고른 영양섭취 등 올바른 생활습관 만들기

걷기‧수영‧요가 등 가벼운 운동은 바람직하지만, 조산 위험성이나 당뇨병, 임신중독증 등이 있으면 전문의와 상담해야 합니다. 운동은 되도록 임신 초기를 지나서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임신 중기 이후부터는 하루 100~300kcal 열량을 더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또 태아가 모체의 철분을 이용해 혈액‧근육 등을 만드는 시기여서 빈혈 예방을 위해 철분제를 보충해야 합니다.

음식은 제한하지 않고 골고루 섭취합니다. 하지만 참치통조림은 수은 중독 위험성이 있어서 일주일에 두 캔 이상 먹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카페인 섭취가 지나치면 조산과 유산, 사산 가능성을 높이고 신생아 체중에 나쁜 영향을 미치므로 주의하도록 합니다. 제대로 익히지 않은 고기나 오염된 채소는 선천성 태아 감염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고기는 잘 익히고, 채소와 과일은 깨끗이 씻어서 먹어야 합니다.

도움말 :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설현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