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11:09 (목)
‘두통’ 진통제로만 해결? 진료 필요한 경우 알아보기
‘두통’ 진통제로만 해결? 진료 필요한 경우 알아보기
  • 황서아 기자
  • 승인 2019.02.28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통’ 진통제로만 해결? 
진료 필요한 경우 알아보기 


인구의 70~80%가 경험하는
‘두통’


2017년 두통 진료 환자 89만2688명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참거나 진통제에 의존하는 경우 많아
‘만성두통’으로 악화될 수 있어  


즉시 진료가 필요한 두통 유형

-갑자기 발생한 기존 두통과 다른 심한 두통
-두통의 빈도‧강도가 시간이 흐르며 점차 강해질 때
-시력저하, 눈 통증과 충혈 동반한 경우 
-운동‧감각 이상, 걸음걸이 장애, 균형감 상실이 있을 때 
-구토‧실신‧의식장애 동반됐을 때


두통 개선에 도움이 되는 생활습관

-가벼운 유산소 운동
-따뜻한 목욕
-규칙적인 수면 습관
-머리‧목 주변 근육 긴장 줄이는 바른 자세  
-한두 시간 마다 목‧어깨 스트레칭  
-커피 등 과도한 카페인 섭취 줄이기


두통 

간혹 뇌질환의 신호일수도 있어서
진통제에만 의존하지 말고
의사의 도움을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