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11:09 (목)
국내 연구진 난치암 ‘골육종’ 악성화 과정 밝혀
국내 연구진 난치암 ‘골육종’ 악성화 과정 밝혀
국립암센터 박병규·김용연 박사팀‧‧‧단백질 ‘ICSBP’ 영향
  • 최성민 기자
  • 승인 2019.02.26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성지영 박사, 박병규 교수, 김용연 박사.
왼쪽부터 성지영 박사, 박병규 교수, 김용연 박사.

국내 연구팀이 희귀‧난치 암인 골육종의 진행이 촉진되는 기전을 밝혀서 치료법 개발의 실마리를 마련했다.

국립암센터 임상의학연구부 박병규 교수(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이행성연구부 김용연 박사, 희귀난치암연구과 성지영 박사팀은 특정 단백질이 골육종의 악성화를 촉진해 골육종을 진행시킨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뼈에 발생하는 골육종은 전이가 잘 되고, 항암제에 저항을 보이는 경우가 많아서 치료 결과가 좋지 않은 암으로 꼽힌다.

연구팀은 ICSBP(Interferon Consensus Sequence-binding Protein)라는 단백질이 형질전환성장인자(TGF-β)의 신호전달을 촉진해 골육종 세포가 증식‧전이되는 특성을 획득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단백질 TGF-β는 생체의 다양한 생리과정에 관여하는 대표적인 성장인자로서 평소엔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다가 암이 어느 정도 진행하면 암의 성장을 촉진하는 양면성을 보인다.

특히 연구팀은 ICSBP가 형질전환성장인자의 1형 수용체(TGF-βRI) 프로모터의 특정 위치에 결합해 포로모터를 활성화함으로써 신호전달이 촉진된다는 것도 확인했다.

또 마우스 동물실험을 통해 골육종 세포에서 ICSBP 발현을 저해하면 TGF-βRI의 발현이 낮아지고 골육종 성장 역시 막았다.

박병규 박사는 “이번 연구 성과는 희귀난치암인 골육종의 진행 기전을 밝혀냄으로써 골육종 치료법 개발에 새로운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Biochimica et Biophysica Acta(BBA) Molecular Cell Research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