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20 14:43 (수)
서울 마곡동 ‘이대서울병원’ 진료 시작
서울 마곡동 ‘이대서울병원’ 진료 시작
7일 개원 기념행사‧‧‧“환자에게 새로운 치유 경험 제공”
  • 조승빈 기자
  • 승인 2019.02.07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들어선 이대서울병원(병원장 편욱범)이 7일 개원 기념행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진료에 들어갔다.

이대서울병원은 국내 대학병원 처음으로 기준 병실 3인실, 전체 중환자실 1인실의 새로운 병실 구조로 만들어졌다.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스마트 병원을 지향한다는 것이 병원측의 설명이다.

병원 3층 방주교회에서 진행된 이대서울병원 개원 첫 예배에는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 한종인 이대목동병원장을 비롯한 이화의료원 교직원들과 장명수 이화학당 이사장, 김혜숙 이화여대 총장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2015년 착공한 이후 힘든 여건 속에서도 오늘 이대서울병원 진료 개시에 이르기까지 노고를 아끼지 않으신 교직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이대서울병원이 환자들의 아픈 몸뿐만 아니라 치료 과정에서 지친 마음까지 치유 받을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환자 중심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문병인 의료원장은 격려사에서 “이대서울병원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새로운 병실 구조와 진료 시설 및 시스템이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유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환자 치료는 물론 대학병원으로서 고객과 사회에 기여하는 최고의 의료기관으로 거듭나자”고 밝혔다.

병원 2층 갤러리 아트큐브에선 개원 기념 전시회 오픈 행사가 진행됐다. 아트큐브는 이대서울병원 내원객들에게 현대 미술의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만든 전시 공간이다.

이날 이대서울병원 첫 진료 환자가 된 강호준(55) 씨는 “큰 규모와 쾌적한 환경, 인상 깊은 다양한 조형물에 눈길이 간다“며 ”앞으로 강서구 주민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국민에게 꼭 필요한 병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