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21:05 (화)
[건강 칼럼] 담배 끊으려면 꼭 알아야 할 내용
[건강 칼럼] 담배 끊으려면 꼭 알아야 할 내용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병욱 교수
  • healtip 편집부
  • 승인 2019.01.07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병욱 교수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병욱 교수

담배에 대한 의존성을 일으키는 물질은 니코틴이다. 니코틴을 포함해서 알코올‧마약 등 중독을 일으키는 모든 물질의 기전에는 뇌 보상회로가 작용한다.

중독을 일으키는 물질들은 이 보상회로를 활성화시켜 물질 추구와 갈망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긍정적인 보상 또는 강화시스템으로 자극되면 행동의 반복을 일으킨다.

담배를 피우면 흡인된 니코틴의 약 25%가 혈액으로 흡수되고 15초 내에 대뇌에 도달한다. 니코틴은 앞서 얘기한 보상회로의 도파민 경로를 활성화시켜 강력한 긍정적 강화와 중독을 유발한다.

니코틴의 반감기는 약 두 시간이다. 의존자의 경우 흡연한지 두 시간 이상 지나면 니코틴 농도가 떨어져서 다시 흡연하고 싶은 욕구를 느낀다.

니코틴은 다른 호르몬이나 신경전달물질 등을 증가시켜서 뇌를 자극한다. 단기적으로는 뇌 혈류량을 증가시키지만 장기적으로는 뇌혈류량을 오히려 감소시킨다.

니코틴은 말초근육을 이완시키는 효과가 있다. 이외에 말초혈관 수축, 장운동과 대사 증가, 비안구운동수면의 변화, 떨림 등을 일으킨다.

니코틴의 자극 효과는 주의력‧학습‧반응시간‧문제해결 능력 등을 향상시킬 수 있다. 흡연자들은 흡연이 기분을 고양시키고 우울감을 개선한다고 말한다. 니코틴은 뇌에 대한 자극효과와 달리 근육에는 이완효과를 나타낸다.

▶니코틴 금단증상 수개월 지속

반감기가 두 시간 정도여서 니코틴 의존자의 경우 흡연 후 약 90분에서 120분이 지나면 금단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24시간에서 48시간이 지나면 금단증상이 최고조에 이른다. 금단 증상은 길게는 수주에서 수개월까지 지속되기도 한다.

주요 금단 증상에는 담배를 피우고 싶은 마음(갈망감), 긴장감, 짜증, 집중곤란, 졸음, 수면장애, 맥박감소, 혈압저하, 식욕 및 체중 증가, 운동능력 감소, 근육긴장 등이 있다.

경미한 금단 증상은 니코틴 함량이 높은 담배를 피우던 사람이 니코틴 함량이 낮은 담배로 바꾸었을 때도 나타날 수 있다.

▶니코틴 다량 복용하면 사망하기도

니코틴은 독성이 있어 다량 복용할 경우 호흡마비를 유발해 사망할 수도 있다. 니코틴 독성의 증상은 메스꺼움, 구토, 침 흘림, 창백함, 설사, 어지럼증, 두통, 혈압상승, 빈맥, 떨림, 진땀 흘림 등이 있다. 또 니코틴 독성 중에는 집중곤란, 혼란스러움, 감각장애 등의 증상도 있다.

흡연은 폐암뿐만 아니라 구강‧인두‧후두‧식도 등 각종 암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호흡기‧심장‧혈관 질환 등 치명적인 질환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담배가 건강에 나쁘다는 것을 알면서 피우고, 끊기 힘든 것은 니코틴이 중독성이 있는 물질이기 때문이다.

미국 조사에 따르면 흡연자의 약 70%가 금연을 고려하며, 이 중 46%가 1년 이내에 금연을 시도한다. 자신의 의지만으로 금연을 시도했을 경우 성공률은 3~7%에 불과하다.

해마다 연초에 많은 사람들이 금연을 결심하고 담배 판매량도 떨어지지만 금연에 실패해 3‧4월이 되면 다시 원래 판매량을 회복하는 현실이 의지만으로 금연을 실천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美 보건복지부, ‘5A’로 금연 유도

흡연을 치료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크게 비약물적치료, 약물치료로 나눈다. 실제 임상의사의 단순한 조언만으로도 금연 성공률은 10%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보건복지부(HHS)는 3분 이내에 효율적인 금연을 유도할 수 있는 5A를 이용한 개입을 권고한다. 5A는 △질문(Ask) △권고(Advice) △파악(Assess) △조력(Assist) △추후계획수립(Arrange)이다. 흡연자에게 금연 의지가 있으면 이 방법으로 금연을 도울 수 있다.

비약물적치료에는 동기강화치료, 인지행동치료, 집단정신치료 등이 있다. 동기강화치료는 흡연자의 금연에 대한 동기를 강화시키는 것으로 변화에 대한 저항을 다루고 자기 효능감을 지지해주는 것이다. 금연 인지행동치료에서는 대처기술 훈련, 자극통제기법, 혐오요법, 재발방지 훈련 등을 활용한다.

약물학적 치료는 니코틴대체요법과 이외의 약물치료법이 있다. 니코틴 대체요법은 니코틴 의존 자체를 치료하기보다 담배의 성분 중 중독을 유발하는 가장 강력한 성분이면서 유해성 자체는 크지 않은 니코틴을 흡연 이외의 방법으로 신체에 공급해 금단 증상을 감소시키고 갈망을 줄이는 방법이다.

니코틴 패치‧껌‧사탕‧비강분무제‧흡입기 등이 있다. 니코틴 대체 요법을 사용할 경우 흡연량에 따라 적절한 용량의 대체요법을 사용해야 한다. 투여된 니코틴의 양이 부적절할 경우 흡연욕구를 감소시키지 못해 치료가 실패할 수 있다. 따라서 전문가와 적절한 상담이 필요하다.

▶전문가 도움 받으면 금연 성공률↑

약물치료는 항우울제인 부프로피온 서방형제제가 금연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흡연자의 우울 증상과는 무관하게 금연에 효과가 있다. 금연 시작일 7~14일 이전에 복용을 시작하며, 용량도 날짜에 맞추어 조절해야 하기 때문에 전문의의 처방에 따라 복용을 해야 한다.

또 발레니클린이라는 약물이 있는데 이 약물은 뇌의 니코틴 수용체에 부분작용제로 작용한다. 앞서 이야기한 도파민을 지속적으로 소량 분비토록 해 금연했을 때 금단 증상의 악화를 억제할 수 있다. 또 많은 양의 도파민 분비도 차단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흡연에 대한 여러 치료 방법이 있다는 것은 어느 하나가 절대적인 치료법이 아니라는 반증이기도 하다.

몸에 나쁘다는 것을 알고도 스스로의 의지로 끊을 수 없는 흡연.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면 금연의 성공률을 높일 수 있고 건강보험에서도 흡연 치료에 대한 지원을 하고 있으니 전문가의 조력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주변에 흡연자가 있고, 흡연자가 금연 의지가 없어도 담배를 끊어야하는 적절한 이유와 위험을 설명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또 금연으로 얻을 수 있는 긍정적인 효과를 설명해주고, 담배를 끊지 못하는 이유를 확인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