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12:41 (화)
“차세대 면역항암제, CAR-T 기술 확보”
“차세대 면역항암제, CAR-T 기술 확보”
바이오케스트·프리진 계약 체결···2019년 1상 임상 예정
  • 조승빈 기자
  • 승인 2018.12.04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제네틱스 안주훈 대표(왼쪽)와 프리진 Zhang Jishuai CTO가 CAR-T세포 치료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바이오제네틱스 안주훈 대표(왼쪽)와 프리진 Zhang Jishuai CTO가 CAR-T세포 치료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바이오제네틱스는 자회사가 CAR-T세포 치료제 기업과 기술이전 독점계약을 체결하며 면역항암치료제 차세대 기술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바이오제네틱스(대표 안주훈·하관호)는 100% 지분 투자로 설립한 R&BD(사업화 연계기술개발) 기업 바이오케스트가 CAR-T세포 치료제 전문기업인 프리진(Pregene)과 ‘다발성 골수종 CAR-T세포 치료제 기술이전 독점계약’을 체결했다고 소개했다.

바이오제네틱스는 “새로운 면역 항암 치료제로 떠오르는 CAR-T(chimeric antigen receptor T cells)는 환자의 면역세포를 꺼내 활성화∙증식 또는 유전자 재조합해서 암세포와 특이적으로 싸울 수 있도록 조작 후 다시 주입하는 살아있는 약으로 알려져 있다”며 “기존 1세대 화학항암제의 단점인 각종 부작용과 2세대 표적항암제의 단점인 내성을 개선해 효과가 장기간 지속되고 부작용도 낮은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이 기술은 항암 타깃팅 수율을 향상시키는 Nano-Antibody CAR-T의 플랫폼 기술로, 중국에서 비임상 시험을 완료하고 내년 초 1상 임상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번 계약으로 바이오케스트는 프리진의 다발성 골수종 CAR-T 치료의 원천 특허 및 기술을 이전 받고, 난치 혈액암인 다발성 골수종 치료제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아직 국내에선 다발성 골수종을 대상으로 한 CAR-T 치료제의 임상 개발은 전무한 상태다.

아울러 바이오케스트는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라이선스 아웃 권리도 확보한다. 기술이전 후 국제가이드라인 기준에 맞춰 단독 개발에 착수하고, 글로벌 시장에 라이선스 아웃 한다는 목표다.

다발성 골수종은 대표적인 고령화 사회의 악성 질환으로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치료가 어려워 재발률이 높은 게 특징이다. 다른 암에 비해 생존율이 낮다.

바이오제네틱스 안주훈 대표는 “국내에서도 비임상 시험을 신속하게 완료하고 식약처에 임상 1상 임상시험계획서를 제출할 것”이라며 “CAR-T세포 치료제 분야의 석학들과 자문계약을 추진하는 등 산·학·연과 조화롭게 협업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