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18:13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출산 앞둔 여성의 건강한 ‘자연 분만’ ③
출산 앞둔 여성의 건강한 ‘자연 분만’ ③
분만 당일 & 퇴원 후 주의 사항
  • 황운하 기자
  • 승인 2024.07.03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산 앞둔 여성의 건강한 ‘자연 분만’ ③  
분만 당일 & 퇴원 후 주의 사항 

▶ 
※ 우리 아기와 만나는 순간  
여성에게 출산은 10달간 품고 있던 아기를 만나는 기쁨의 순간입니다. 동시에 출산 과정과 태아의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교차합니다. 이 같은 걱정을 덜어주고, 건강한 출산을 돕는 자연 분만 전·후 준비 및 주의사항에 대해 소개합니다. 마지막 세 번째로, 분만 당일부터 퇴원 후 신체 변화 및 살펴야 할 내용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 분만 당일 - 1

-4시간 이내 자연배뇨 확인 후 일반병실로 이송
-배뇨 후 방광스캔 검사 후 잔뇨량이 200mL 이상일 때 인공도뇨 실행
-팬티‧기저귀‧생리대 중 편한 것으로 사용 가능
-식사 진행 
-진통제, 변 완화제 등 약 복용


※ 분만 당일 - 2

-회음부위의 회복을 위해 하루 2번 좌욕 시행
-좌욕 후 회음부위는 건조하게 유지
-화장지‧물티슈 등으로 회음부위를 닦는 행위는 금지


※ 분만 1~2일째

-처방에 따라 수액 제거 
-오로 양상 확인
-좌욕 하루 2번 시행
-유방 울혈 완화 위해 유방 마사지 및 유축기 사용

* 자연분만 TIP!
유축은 최소 3시간 간격으로 하는 것이 유방 울혈을 예방하는데 좋습니다. 유축 정도는 양쪽 유두에서 모유가 나오지 않을 때까지 또는 한쪽 당 15분 이상 시행합니다. 퇴원 후 유방의 발적‧열감‧압통, 전신 근육통 및 발열 발생 시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합니다.


※ 유방 마사지 방법  

① 손바닥으로 딱딱하거나 몽우리가 있는 부분을 느끼면서 유방 바깥쪽에서 안쪽을 향해 둥글게 마사지
② 손가락을 이용해 몽우리가 있는 곳에서 유두 쪽으로 둥글게 쓸어올리기 
③ 양 손바닥으로 유방의 좌우를 잡고 지그시 누르면서 유두를 향해 상하 및 양옆으로 부드럽게 마사지
④ 유륜을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엄지손가락과 중지로 젖꼭지 살짝 누르기

※ 모유 유축기의 올바른 사용방법

① 유두가 유축기 깔때기 중앙에 위치하고 있는지 확인 후 기기 작동
-올바르지 않은 자세로 사용 시 모유가 역류할 수 있어서 주의
-모유가 본체로 역류 시 사용을 중단하고 구입처에 연락해 점검 후 사용

② 유축기 압력이나 속도 등을 적절히 조정
-처음에는 약한 압력에서 시작
-모유 유축 시간은 개인차가 있지만 보통 15분 이상 또는 더 이상 나오지 않을 때까지

③ 유축 후에는 전원을 먼저 끄고, 가슴에서 천천히 분리


※ 분만 3일째(퇴원)

-퇴원 약 및 외래 날짜 확인 후 퇴원
-경우에 따라 퇴원 전 잔류 태반 확인을 위해 초음파 검사 시행

* 자연분만 TIP!
잔류 태반은 출산 후 출혈을 일으킬 수 있어서 반드시 제거가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퇴원 전 자궁내막소파술을 시행할 수도 있습니다.


※ 퇴원 후 주의사항 – 1

-회음절개부위 회복은 산모 상태에 따라 7일~1개월 정도 소요 
-산모의 건강 및 수유 상태에 따라 6~8주 후 임신 전 상태로 회복
-통 목욕 : 6주 후부터 가능
-부부관계 : 6주 후 의사의 자궁복구 상태에 대한 진찰 받은 후 가능

* 자연분만 TIP!
출산 후 한 달이 지나면 생리를 안 해도 임신 가능성이 있어서 피임을 해야 합니다.


※ 퇴원 후 주의사항 - 2  

* 3~8주 지속하는 오로 양상 변화
-출산 후 3일 : 붉은 빛
-출산 후 10일 : 갈색 빛
-출산 후 14일 이후 : 옅은 황색 빛
-그 이후 : 크림 빛 


※ stamp
피 섞인 선홍색 오로가 한 달 이상 지속하거나, 오로에서 악취가 나며, 아랫배 통증 및 고열 발생 시 즉시 병원에 가야 합니다. 

* 취재 도움 : 경희대병원 산부인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