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7:51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알록달록한 발톱에 숨었다!
알록달록한 발톱에 숨었다!
‘페디큐어’로부터 발 건강 지키려면
  • 최수아 기자
  • 승인 2024.05.1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록달록한 발톱에 숨었다!
‘페디큐어’로부터 발 건강 지키려면


※ 발톱 다듬고 예쁘게 꾸미는
  ‘페디큐어(Pedicure)’

※ 화려한 페디큐어의 양면성 
-화학약품 사용해서 발톱 손질 
-발톱 보호하는 큐티클층 제거
-세균감염 및 이물질 침투 가능성↑


[Check!] ‘무좀’ 감출 수 있다? 오히려 악화!
날씨가 더워지고 노출의 계절이 오면 발톱 무좀을 감추기 위해 화려한 색상의 페디큐어를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곰팡이가 자라기 쉬운 환경에서 오히려 발톱 무좀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발톱의 문제를 인지하고, 치료하는데도 걸림돌이 됩니다. 

※ 페디큐어가 키울 수 있는 발 건강 문제
-급성 염증 ‘봉와직염’
-발톱 갈라지고 조각나는 ‘조갑박리증’
-곰팡이‧무좀균 감염


※ 부득이 페디큐어 필요할 땐 
   발 위생 더 잘 챙겨야

※ 페디큐어 부작용 줄이는 발 관리법
-페디큐어 도구는 개인용을 사용한다
-페디큐어 전후 발을 깨끗이 씻는다
-페디큐어 전 발톱을 보호하는 베이스코트를 바른다
-리무버는 아세톤이 함유되지 않은 것을 사용한다


※ 건강 Scene
발 건강을 생각한다면 페디큐어 제거 후 발톱에 휴식 기간을 줘야합니다. 또 가급적 페디큐어 횟수를 줄이는 것도 바람직합니다.

* 취재 도움 : 가천대 길병원 피부과 김희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