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12:41 (화)
“갑상선암 재발 막는 치료제 골절 위험 높여”
“갑상선암 재발 막는 치료제 골절 위험 높여”
갑상선암 환자 18만여명 조사···고용량 투여 시 25%↑
  • 최성민 기자
  • 승인 2018.10.0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상선암 재발을 막는 갑상선자극호르몬억제(TSH) 치료가 골절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박영민 교수, 의료IT 기업 루닛 서범석 이사 공동 연구팀은 건강보험공단 통계를 토대로 2004년부터 2012년 사이 갑상선암으로 진단받은 환자 18만5956명과 같은 규모의 일반인 대조군을 비교 연구했다.

연구팀은 갑상선암 수술 후 재발 억제 목적으로 갑상선호르몬을 투여할 때 발생하는 경도의 갑상선 기능 항진증이 골절 위험을 높이는지 살폈다. 갑상선 기능 항진증은 골다공증 위험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환자들을 갑상선 호르몬 약 복용량에 따라 4분위로 나눈 뒤 이들에게서 발생한 골절과 정상 대조군의 골절 건수를 갖고 비교했다. 그 결과 투여량이 하루 170마이크로그램(㎍)으로 가장 많았던 환자 그룹의 경우 대조군에 비해 골절 위험이 2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갑상선암 환자들의 골절 발생위험은 전반적으로 대조군에 비해 높지 않았으며, 2분위에 해당하는 환자들은 오히려 일반인들에 비해 약 29% 낮았다.

신동욱 교수는 “갑상선암 재발을 막기 위해 갑상선 호르몬을 조금 높여 사용할 필요가 있는 경우도 있지만, 이 경우 골다공증 및 골절 위험이 올라갈 수 있어서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영민 교수는 “전반적으로 갑상선 암 환자들이 골절 위험이 높게 나오지 않고 오히려 적정량을 사용한 군에서는 낮게 나타난 것은 골다공증 치료에 대해 관리가 더 잘 됐기 때문”이라며 “갑상선암 환자들도 골다공증 관리를 잘 하면 골절 위험이 높아지지 않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인 ‘미국골대사학회지(Journals of Bone and Mineral Research)’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