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7:51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척추 골절 수술 시 '단백질' 넣으면 이렇게 된다
척추 골절 수술 시 '단백질' 넣으면 이렇게 된다
뼈 재생 골유합 촉진‧‧‧고령 환자 치료 결과↑합병증↓ 기대
  • 조승빈 기자
  • 승인 2023.11.1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123RF.com]
[출처 : 123RF.com]

척추 골절 환자 수술 시 골절 부위에 골형성 단백질을 주입하면 뼈가 재생되는 골유합 과정이 촉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방법은 골다공증이 있는 고령 환자들의 척추 수술 성공률을 높이고, 합병증 위험이 높은 다른 수술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정형외과 박형열 교수(교신저자),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영훈 교수(제1저자) 공동 연구팀은 13일 이 같은 내용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생체역학 분야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국제학술지 ‘바이오엔지니어링(Bioengineering) 최신호에 게재됐다.

은평성모병원 정형외과 박형열 교수는 “이번 연구는 척추 골절에서 골형성 단백질의 골유합 촉진 효과를 확인한 최초의 연구여서 의미가 크다”며 “고령 환자들은 빠른 골유합을 통해 기기 고정 실패 및 전후방 유합술 같은 합병증 높은 수술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척추 골절에 따른 신경학적 증상이 있거나 불안정성 척추 골절로 수술이 필요한 10명의 환자에게 골형성 단백질(Bone Morphogenetic Protein-2)을 주입하는 척추 유합술을 시행하고 △골유합 기간 △방사선학적 지표 △임상 결과를 분석했다.

연구팀이 수술 대상 환자들의 예후를 1년 이상 관찰한 결과 척추 골절 평균 유합 기간은 99.9일이었다.

또 수술 후 척추 압박이나 허리가 앞으로 굽은 꼬부랑 할머니병으로 부르는 ‘척추 후만증(後彎症)’ 교정 상태가 관찰 기간 동안 유지됐다.

아울러 요통과 장애 지수가 수술 전보다 호전됐고, 신경학적 증상이 있었던 환자 4명은 증상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A] 척추 유합술 및 골형성 단백질 주입 과정. ①~③ 척추 골절 환자의 후방으로 접근, 4개의 프레임이 있는 기구를 이용해서 병변 교정 및 고정. ④ 골대체제 주입을 위한 기구 삽입. ⑤ 뼈 재생을 돕는 골형성 단백질 주입. ⑥ 최종 고정 후 수술 종료. [사진 B] 골형성 단백질이 병변에 정확하게 도달하도록 돕는 기구 삽입 후 골형성 단백질을 포함한 골대체제 주입.
[사진 A] 척추 유합술 및 골형성 단백질 주입 과정. ①~③ 척추 골절 환자의 후방으로 접근, 4개의 프레임이 있는 기구를 이용해서 병변 교정 및 고정. ④ 골대체제 주입을 위한 기구 삽입. ⑤ 뼈 재생을 돕는 골형성 단백질 주입. ⑥ 최종 고정 후 수술 종료. [사진 B] 골형성 단백질이 병변에 정확하게 도달하도록 돕는 기구 삽입 후 골형성 단백질을 포함한 골대체제 주입.

연구팀에 따르면 연구에 활용한 골형성 단백질은 척추와 치아 등 손상 부위 뼈 재생 속도를 높이는 성장 인자로 최근 다양한 임상 분야에서 활용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최근 연구들에선 퇴행성 척추 질환에 대한 척추 유합술 시행 시 골형성 단백질을 적용하면 유합률이 100%에 가깝다는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다른 부위 골절 치료 효용성에 대한 연구도 이어지고 있지만 척추 골절 치료 분야의 효용성 연구는 처음 보고된 것이다.

척추 유합술은 퇴행성 질환, 골절 등 여러 가지 척추 병변 치료를 위해 시행하는 수술이다.

인체에 삽입하는 기기를 통해 병변을 고정하고 환자 본인의 골반 뼈 일부를 이식해, 뼈 재생을 돕는 방법이 대표적이다.

그러나 고령 환자는 골다공증 탓에 자가골 채취 시 골량이 많지 않고, 채취 부위에 통증‧감염 우려가 있어서 다양한 이식 대체제를 활용하는 수술법이 발전하고 있다.

박 교수는 “추적 관찰 환자 10명은 골다공증 치료를 위해 평균 5.2개월간 골형성 촉진제를 함께 복용했다”며 “골형성 단백질과 촉진제를 함께 사용하면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보다 많은 수의 환자와 다양한 수술법을 비교하는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