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3 19:06 (목)
이디야‧파리바게뜨 등 위생 불량 적발
이디야‧파리바게뜨 등 위생 불량 적발
식약처, 커피·생과일주스 전문점 4071곳 점검‧‧‧21곳 적발
  • 최수아 기자
  • 승인 2018.09.27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디야‧파리바게뜨 등 전국에서 체인점으로 운영되는 음료 전문점들이 위생 불량으로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지난 8월 13일부터 8월 17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아이스 음료를 조리·판매하는 커피·생과일주스 전문점 등 식품접객업소 4071곳의 위생 점검을 실시해 이디야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21곳을 적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주요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판매‧사용 목적으로 보관(4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5곳) △종업원 건강진단 미실시(10곳) △무신고 영업(1곳) △시설기준 위반(1곳) 등이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방자치단체가 3개월 이내에 재점검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또 점검 대상 업소에서 식용얼음 197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파리바게뜨 등 식용얼음 세균수가 기준을 초과한 커피 전문점 5곳을 확인하고 행정조치 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시기별로 소비가 많이 찾는 조리식품에 대해 집중적으로 위생 점검을 실시해 식품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식약처는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번)를 운영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면 1399번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번으로 신고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선 ‘내손안(安) 식품안전정보’ 앱을 이용해 전국 어디서나 신고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