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12:41 (화)
중앙대 김범준 교수, 의료기기안전정보원 인과관계조사관
중앙대 김범준 교수, 의료기기안전정보원 인과관계조사관
부작용 원인 규명 등 업무 수행
  • 황서아 기자
  • 승인 2018.09.13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김명남) 피부과 김범준 교수가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 인과관계조사관’으로 위촉됐다.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 인과관계조사관은 의료기기 사용으로 발생한 부작용에 대한 원인을 규명하는 업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한다.

의료기기 부작용을 더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관리해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고, 사망 등 중대한 부작용이 발생하거나 특정 시기에 의료기기 이상 사례가 생기면 의료기기와 부작용과의 인과관계를 조사한다.

또 의료기관, 의료기기 제조소·보관소 등 조사가 필요한 곳에 직접 출입·조사할 수 있다.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 부작용 조사 업무 담당자들은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간호사 등 의료기기 관련 전문가로 구성됐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는 “의료기기 안전을 더 체계적이고 철저하게 관리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범준 교수는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위원회 위원, 식약처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전문가,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본부 의약학단 전문위원 등 다양한 국가정책 관련 피부과학 분야에서 전문가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