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2 18:41 (월)
의료기기 부작용 등 이상사례 평가 강화
의료기기 부작용 등 이상사례 평가 강화
식약처, 평가위원회 구성‧운영‧‧‧“예방적 안전관리를 실시”
  • 최수아 기자
  • 승인 2018.08.31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기 이상사례 보고 및 조치체계.
의료기기 이상사례 보고 및 조치체계.

의료기기 사용으로 발생한 이상사례를 전문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보건당국의 시스템이 강화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의료기기 사용으로 인해 발생하거나 발생한 것으로 의심되는 이상사례를 의사‧교수 등 전문가들이 검토·심의하는 ‘의료기기 이상사례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31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의료기기 이상사례 평가위원회는 국내‧외에서 발생한 이상사례에 대한 의료기기와의 인과관계를 전문적이고, 객관적으로 분석·평가해 의료기기 안전관리를 더욱 체계적으로 실시하기 위한 것으로 월 1회 주기적으로 열린다.

평가위원은 의사·교수 등으로 이뤄진 의료기기위원회 위원(357명)과 의료기관 내 설치된 의료기기 안전성정보 모니터링센터장(19명) 중 심의 내용에 따라 회의 시 마다 최소 10명 이상의 전문가들로 구성된다.

심의할 주요 내용은 회의 개최 전까지 보고된 이상사례 중 국내외에서 유사한 이상사례가 발생한 품목, 국내 또는 해외에서 사망이나 생명을 위협한 이상사례가 발생한 품목 등이다.

심의 결과에 따라 해당 품목에 대한 시정 및 예방조치, 허가사항 변경 등의 적절한 조치를 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에 구성된 평가위원회 운영을 통해 의료기기 이상사례 등 안전성 정보를 더 신속하고 전문적으로 분석·평가할 계획”이라며 “사전 예방적 안전관리를 실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