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7 14:39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알아야 낫는다] “亞 최초 ‘고위험 신생아’ 사망률 낮춘 프로세스 도입”
[알아야 낫는다] “亞 최초 ‘고위험 신생아’ 사망률 낮춘 프로세스 도입”
인하대병원 ‘가족중심치료센터’ 개소‧‧‧부모‧아이 함께 지내 치료 결과↑
  • 황운하 기자
  • 승인 2023.03.28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험 신생아 '가족중심치료센터' 내부 모습.
고위험 신생아 '가족중심치료센터' 내부 모습.

우리나라에 아시아 처음으로 고위험 신생아의 사망률과 감염률을 낮출 수 있는 새로운 치료 프로세스가 도입됐다.

인하대병원은 지난 24일 국내 및 아시아 최초로 신생아집중치료실(NICU) 내에 ‘가족중심치료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가족중심치료는 신생아 중환자 관리 시 부모가 자녀와 한 공간에서 생활하며 의료진과 적극적인 협력 치료를 하는 것을 말한다.

이 시스템은 일찍이 가족중심치료를 시작한 서구권의 여러 연구를 통해 고위험 신생아의 치료 성적과 부모들의 정신적 안정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중환자 치료와 관련된 입원기간 단축과 이른둥이의 발달에도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와 의견들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인하대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 전용훈 센터장(소아청소년과 교수)은 “가족중심치료는 부모와 영아의 친밀함을 지원하면서 이른둥이의 신경인지 발달을 향상시키고, 감염과 사망률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준다"며 ”의료진 중심에서 환자 가족 중심으로 치료 패러다임이 전환되는 혁신적인 의료 시스템인 만큼 국내 정착과 확산을 위해 책임감을 가지고 아이들을 돌보겠다“고 강조했다.

인하대병원은 지난해 10월부터 NICU 내 가족중심치료 프로세스를 도입해 부모의 자유로운 방문과 캥거루 케어, 아기 돌봄 참여 등을 시작했다.

이후 더욱 효과적인 가족 중심 치료를 위해 3개의 가족실이 포함된 가족중심치료센터를 신설했다.

가족실 내에는 △인큐베이터 △보온 및 산소치료가 가능한 ICS(Intensive care system) △캥거루 케어를 위한 카우치 △보호자용 소파 겸 침대 등을 설치해서 의료와 생활이 합쳐진 공간으로 꾸몄다.

인하대병원은 가족중심치료에 대한 선진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2021년 소아청소년과 이주영 교수와 NICU 소속 간호사 2명, 임상전문 간호사 1명 등이 핀란드 투르크대병원을 찾아서 가족중심치료 모델을 직접 체험하고 실제 의료현장에서 베드-사이드 티칭(bed-side teaching)을 수련한 바 있다.

이후에도 핀란드 현지 의료진과 교류를 이어가며 이론과 실무를 익혔고, 국내로 초청해서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가족중심치료 도입과 정보 공유를 추진했다.

인하대병원은 앞으로 가족중심치료에 대한 최신 프로그램 등을 국내에 지속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다양한 자료를 국문으로 번역하고 국내 의료 환경에 접목해, 타 의료기관에 교육하는 등 신생아 치료에 대한 선진문화 확산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