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7 17:46 (수)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난소암‘ 대부분 3기 이상에서 진단 조기 발견하려면 ‘생일’을 기억하세요
'난소암‘ 대부분 3기 이상에서 진단 조기 발견하려면 ‘생일’을 기억하세요
  • 김연주 기자
  • 승인 2022.11.15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소암‘ 대부분 3기 이상에서 진단
조기 발견하려면 ‘생일’을 기억하세요


※ ‘난소(ovary)’
-여성 임심에 중요한 생식기관 
-난자 생산 및 여성호르몬 분비


※ 난소에 움트는 종양
-80~90%는 ‘난소 낭종’ 같은 양성 종양
-악성 종양 ‘난소암’도 있어서 관심 필요 


※ 난소암 특징 
-환자 60~70% 악화된 후 3기 이상에서 발견
-진단 늦은 난소암 별칭 ‘조용한 살인자(Silent killer)’

※ 난소암 늦게 발견하는 이유 
-초기 증상이 거의 없다
-확립된 난소암 선별 검사도 없다
-일부 환자에게 나타나는 증상도 비특이적이다  


※ 매년 2만 명 이상 진료 받는 ‘난소암’ 환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2017년 : 2만1697명
-2019년 : 2만4134명
-2021년 : 2만2487명 


[Check!]
난소암은 폐경 전후 여성에게 많이 발생합니다. 하지만 20‧30대 가임기 여성 환자만 분석했을 때 최근 10년 간 약 80%가 증가해서 젊은 층에서도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 발병 원인 불명확한 난소암 ‘고위험군’
-임신‧출산 경험이 없다
-30세 이후 첫 출산을 했다
-12세 이전에 초경을 했다
-유방암에 걸린 적이 있다
-가족 중 난소암‧유방암‧대장암 환자가 있다


※ 초기 증상 거의 없는 난소암 
   조기 발견 돕는 특징 
-골반 부위가 불편하다
-뱃속에 덩어리가 만져진다
-아랫배가 뜨끔뜨끔하면서 아프다 
-비정상적인 월경 과다와 질 출혈이 있다
-복부 팽만감을 자주 느낀다 
-소화제로 낫지 않는 소화불량이 지속한다

※ 난소 종양의 악성‧양성 진단
-우선 초음파 검사로 확인
-암 의심되면 조직 검사로 확진
-폐경기 이후 여성의 난소 종양은 악성 위험도 높아 적극적인 검사 필요
-난소 건강 잘 챙기려면 청소년기부터 관심 갖는 게 바람직 


※ 난소암 빨리 발견하려면 ‘생일’을 기억하세요!
난소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80~90%의 완치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고위험군은 ‘생일’ 등 매년 잊지 않고 기억할 수 있는 특정한 날을 정해서 초음파 검사 등 부인과 진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취재 도움 : 가천대 길병원 산부인과 신진우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