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6 19:48 (화)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제2의 이태원 참사, ICT 기술로 막을 것”
“제2의 이태원 참사, ICT 기술로 막을 것”
행안부, 통신 3사와 인파 밀집 위험 알림 시스템 개발
  • 최수아 기자
  • 승인 2022.11.10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제2의 이태원 참사를 막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 인파 밀집 위험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동통신 3사와 협력해서 밀집 인파에 있는 국민에게 재난문자를 보내는 시스템을 개발한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10일 ICT 기반의 군중 밀집 인파사고 예방관리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민‧관 합동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행안부 이상민 장관은 “우리나라의 선진 정보통신기술(ICT)을 재난 안전 관리에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회의에서 나온 전문가 의견을 적극 반영, 다중 밀집 인파 관리도 데이터 기반으로 수행해서 인파 사고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행안부 장관 주재로 진행된 이번 회의에는 이동통신 3사,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행정연구원, 지능정보화사회진흥원, 교수 등 민간 전문가와 과기정통부, 서울시 등 관계기관이 참석했다.

행안부는 회의에서 최신 ICT 기반으로 군중 인파 사고를 예방하고, 대비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민‧관 전문가와 함께 다각도로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이동통신 3사의 기지국 기반 위치신호데이터(유동 인구), 교통기관의 대중교통데이터, 지자체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영상 등을 활용한 ‘현장인파관리시스템’ 구축 방안이 집중 논의됐다.

ICT 기반 ‘현장인파관리시스템’ 개념도 [이미지 행정안전부]
ICT 기반 ‘현장인파관리시스템’ 개념도 [이미지 행정안전부]

이 같은 시스템 개발을 위해 선행돼야 할 공공 안전을 위해 기지국의 위치 신호 데이터 수집, 빅데이터 분석·제공을 위한 ‘재난안전법’ 개정, 폐쇄회로 텔레비전·드론 영상의 밀집도 자동분석 기술 연구개발(R&D) 등에 대해서도 다뤘다.

행안부는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의견을 반영해 이동통신 3사, 교통기관 등으로부터 수집된 데이터로 밀집도를 분석해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바탕으로 ‘주의’ 단계의 위험 상황이 감지되면 지자체에서는 폐쇄회로 텔레비전 등으로 현장 상황을 확인해서 경찰‧소방 등 관계기관에 상황을 전파한다. 이어 현장인파관리시스템을 통해 밀집 인파에게 재난문자 등으로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