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7 18:09 (수)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범 불안장애 원인에 맞춰 불안장애 치료하고 극복해야
범 불안장애 원인에 맞춰 불안장애 치료하고 극복해야
  • 황운하 기자
  • 승인 2022.09.3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 불안장애 원인에 맞춰 불안장애 치료하고 극복해야

건강을 말할 때 빠지지 않고 언급하는 요소는 운동, 스트레스 해소, 바른 먹거리일 것입니다. 현대 사회가 급변하면서 여기에 ‘정신 건강’이라는 항목이 더 추가됐습니다.

정신 질환들은 흔히 알려진 우울증을 비롯해서 공황장애, 강박증 등 손에 꼽기 힘들 정도로 다양합니다. 이 같은 정신 질환 가운데 불안장애도 있는데, 다른 질환으로 오인하는 경우도 많고 환자 본인도 잘 인지하지 못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불안장애 범주 안에 범불안장애를 비롯해서 사회불안장애, 공황장애, 강박증, 광장공포증 등 다양한 정신과적 문제가 모두 공존하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한 가지로 정확하게 요약하기 힘든 정신 질환인 불안장애를 오랫동안 방치하면 이차적인 건강 문제로 이어지고, 만성화 되는 늪에 빠집니다.

불안장애 완치를 위해서는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감을 갖기보다 불안장애 병원, 불안장애 한의원에서 불안장애 원인을 제대로 찾아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극심한 불안감 장기간 이어지면 ‘불안장애’ 의심 

‘불안’이라는 단어는 마치 무슨 일이 벌어질 것 같고, 불길한 느낌까지 줍니다. 하지만 불안감은 누구나 느끼는 신체 감정 중 하나입니다. 

어떤 변화된 상황과 위험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한 ‘사인’과 같습니다. 불안감을 느끼는 정도는 사람마다 다르고 강도에도 차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장기간 심한 불안감이 지속해서 정신적‧신체적으로 힘들고 고통이 따르면 ‘불안장애’를 의심하고 불안증 정신과 한의원 등에서 불안장애 치료를 진행하는 것을 고려해야 합니다.

그 이유는 매년 불안장애 병원에서 불안장애 치료를 받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기 때문입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를 보면 2021년 한 해에 불안장애 정신과 치료를 받은 환자는 약 82만 명에 이릅니다. 

특히 범불안장애, 사회불안증 등을 동반하는 불안장애 극복을 위해 불안장애 병원의 문을 두드린 환자들은 4년 새 약 30%나 급증습니다. 성별 환자 비율은 여성이 약 61%여서 남성보다 2배 가까이 많아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 불안장애 병원에서 진료 받은 환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2017년 63만3862명
-2019년 71만8143명
-2021년 81만9080명


▶정체 알기 힘들어 더 괴로운 ‘불안장애 원인’  

불안은 명확한 원인 없이 찾아오는 불쾌하면서 모호한 두려움입니다. 불안장애가 찾아오면 일상생활 속에서 불안한 감정을 폭넓게 느낍니다. 막연하게 두려운 상황이 생길 것 같은 불안한 상태가 계속 이어지고, 불안의 정도가 극심하지 않아도 오랫동안 지속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일부 불안장애 환자는 막연한 불안감과 함께 취업, 경제적인 문제, 연애 등 불안의 대상이 구체적인 경우도 있습니다. 불안장애가 발생하면 자율신경계가 항상 과활성화돼서 △가슴 두근거림 △소화불량 △호흡 수 증가 △두통 △어지럼증 △피로 △떨림 같은 증상이 동반됩니다.

※ 불안장애 환자가 호소하는 신체 증상 
-가슴 두근거림
-호흡 수 증가 
-소화불량 
-두통
-어지럼증 
-피로
-떨림

불안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들은 정체를 알기 힘든 불안감과 공포, 두려움 같은 감정 때문에 괴로워합니다. 이처럼 불안장애가 손에 잘 잡히지 않는 유령 질환 같은 이유는 불안장애 속에 범 불안장애, 사회 불안장애(사회불안증 또는 사회공포증), 공황장애, 강박증,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 분리불안증 같은 다양한 질환이 녹아들어 있기 때문입니다.

이 같은 특징을 갖는 불안장애 완치를 위해서는 불안장애 원인의 단초로 작용하는 불안, 공포, 공황, 강박에 대해서 알고 대처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됩니다.

불안장애 원인은 여러 정신 질환이 공존해 있어서 특정하긴 힘들지만 불안장애 정신과 등에서는 △뇌 신경전달물질의 과다 및 부족 등 신경학적 요인 △뇌의 기능적‧구조적 문제 △심리사회적 요인 △유전 등의 영향을 받아서 발병하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세부적으로 뇌 신경학적 요인은 세로토닌‧노르에피네프린‧가바 등 뇌 신경전달물질 시스템의 이상이나, 전전두엽‧측두엽 등 뇌 구조의 이상 등에 따른 것입니다.

뇌의 기능적 요인은 뇌 기능상의 불균형이 오랫동안 누적돼 불안‧두려움‧공포를 조절하는 해마와 편도체의 기능저하 탓입니다. 

심리사회적 요인은 현재의 정보와 과거의 경험을 재해석하고 판단하는 과정에서 민감성이 증가하거나, 사람들과의 갈등 및 과긴장이 원인입니다.


※ 불안장애 발생에 영향 주는 원인
-뇌 신경전달물질의 과다 & 부족 등 신경학적 요인
-뇌의 기능적‧구조적 문제 
-심리사회적 요인
-유전 


▶불안장애 심하면 사회불안증으로도 이어져 삶의 질↓ 

위에서 살펴본 것처럼 불안장애 극복을 위해서는 불안장애 발생에 불을 당기는 요소인 불안, 공포, 공황, 강박에 대한 이해가 필요합니다.

특히 불안장애가 점차 심해져서 사회적 기능이 점차 떨어지고, 사회관계 유지가 힘들 정도로 불안을 호소하는 사회불안장애의 심각성에 대해서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불안증 정신과에서 언급하는 사회불안증과 사회공포증은 사회불안장애와 같은 말입니다.

※ ‘공포’가 기름 붓는 사회불안장애
공포는 두려움에 대한 대상이 구체적인 경우를 말합니다. 특별한 이유 없이 걱정과 초조감이 생기는 불안과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

대표적인 공포 상황은 사회불안장애(사회공포증 또는 사회불안증)을 비롯해서 광장공포증, 특정공포증 등이 있습니다. 특히 사회불안장애는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받는 상황이 발생하면 지속적인 공포를 느끼면서 회피하는 상태입니다. 

※사회불안증으로 힘들어지는 일상생활
-누군가와 식사하기 
-공중 화장실에서 대‧소변보기 
-다른 사람이 보는 앞에서 글씨 쓰기
-누군가의 앞에서 발표하기 

사회공포증으로 힘들어지는 상황은 타인과 함께 해야하는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찾아옵니다. 예를 들어 △누군가와 식사하기 △공중 화장실에서 대‧소변보기 △다른 사람이 보는 앞에서 글씨를 쓰거나 발표하기 등입니다.

일반인들에게는 평범하고 일상적인 활동들이지만 불안장애에 따른 사회불안증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불가능한 상황들입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이 같은 사회공포증으로 치료 받는 환자도 1년에 약 2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 됩니다.

※ 사회공포증으로 치료 받는 환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

-2017년 1만8907명
-2019년 2만586명
-2021년 1만9150명


▶불안장애 완치하려면 정확한 진단 중요 

다양한 정신 질환이 속해 있는 불안장애는 진단이 늦어지거나, 스스로 불안장애 증상을 의심해도 시간이 해결해줄 것으로 기대하면서 방치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그러나 불안장애도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면 만성화 될 수 있고 동반되는 다른 정신 질환도 함께 악화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불안장애를 극복하려면 불안장애 정신과에서 불안장애를 비롯해 불안장애에 속한 다양한 정신 질환들의 분석과 진단을 바탕으로 하나씩 치료가 이뤄져야 합니다.

불안장애를 완치하려면 불안증 정신과에서 테스트와 진단 후 적절한 치료가 필요한 것입니다. 불안장애 치료 방법은 동반되는 질환들을 확인한 후 △인지행동 치료 △두뇌 훈련 △심리 치료 △약물 치료 등을 병행합니다.

※ 불안장애 치료법 
-인지행동 치료 
-두뇌 훈련 
-심리 치료 
-약물 치료 


※ 기억하세요!

불안장애는 정체를 알기 힘든 막연한 불안감이 지속해서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립니다. 때문에 불안‧공포‧두려움과 관련한 신체적‧심리적‧행동적인 불안장애 의심 증상이 감지되면 미루지 말고 불안장애 테스트와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