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1 13:23 (토)
안압 중요한 ‘녹내장’ 환자, 높은 고도 비행기 타면?
안압 중요한 ‘녹내장’ 환자, 높은 고도 비행기 타면?
기내 기압‧산소량 일정하게 조절‧‧‧"큰 영향 없어”
  • 임미영 기자
  • 승인 2022.09.2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압이 중요한 녹내장 환자들이 기압 차이가 있는 비행기를 타도 괜찮을까? 결론부터 살펴보면 기내 환경이 안압에 큰 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 환자는 문제가 없다.

하지만 △약물 점안 시간 △조도 △건조함 등 기내 유의사항이 있기 때문에 여행 전 주치의와 상담해서 비행 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주의사항을 미리 알아두는 것이 좋다.

녹내장은 눈 속의 압력인 안압이 높아져서 시신경이 손상되는 질환이어서 안압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고도가 높아지는 비행기 탑승 같은 기압 변화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비행기의 고도가 높아지면 기압이 내려가서 안압을 올릴 수 있다.

다항해 기내에는 기압과 산소량을 조절하는 장치가 있어서 안압에 큰 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 녹내장 환자들에게 큰 위험이 되지 않는다.

그러나 최근 몇 주내 망막수술 중 눈 안에 가스를 주입했다면 비행기의 고도가 높아지며 눈 속의 가스가 팽창하면서 안압이 급격히 올라갈 수 있어서 비행을 삼가야 한다.

평소에도 안압 조절을 위해 매일 정해진 시간에 약을 점안해야 하지만 비행기를 탈 때나 해외여행 중에도 안약 점안 시간을 잘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하루 2번 점안하는 약은 12시간 주기, 한 번 점안하는 약은 24시간 주기라는 것을 기억하고 장시간 비행이라면 기내에서도 점안 주기를 맞춰야 한다.

해외여행에 따른 시차가 있을 경우 며칠 내의 짧은 기간은 시차에 관계없이 평소 점안 주기에 맞춰 점안하는 게 좋다.

낮은 조도의 기내에서 장시간 동안 엎드리고 있는 등 고개를 숙인 자세를 취하면 폐쇄각녹내장을 유발할 수 있다. 동공이 일정 크기로 고정돼 눈 안 방수 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급성 폐쇄각녹내장으로 치료를 받은 경우나 폐쇄각녹내장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다른 사람들에 비해 급성 폐쇄각녹내장 발생 가능성이 높다.

특히 비행 중 급성 녹내장 발작이 생기면 즉각적인 대처 및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장거리 비행 전 주치의와 충분한 상담이 필요하다.

김안과병원 녹내장센터장 유영철 전문의는 “녹내장 환자들은 해외여행 전 비행기 탑승이나 시차가 있는 여행을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며 “평생 관리가 중요한 녹내장은 주치의와 상의해서 잘 준비하면 안전한 여행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건조한 기내 환경도 녹내장 환자에게는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기내는 습도가 15% 정도로 일정하게 유지된다. 일반적으로 쾌적하다고 느끼는 50~60%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이다. 일시적으로 안구건조증을 느낄 수 있고, 녹내장 안약을 사용하고 있으면 안약으로 인해 눈 건조감에 더 예민해질 수 있다.

이 같은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 수시로 수분을 섭취하고, 에어컨 바람이 눈에 직접적으로 닿는 것을 최소화해야 한다. 이물감‧시야흐림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인공눈물약이나 연고를 점안해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또 디지털 기기 시청이나 독서를 할 땐 중간중간 고개를 들고 눈을 감고 있거나, 먼 곳을 바라보면서 눈을 쉬게 해줘야 안압 상승을 개선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