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7 14:39 (금)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몸과 마음을 함께 돌보는 진정한 휴식 & 보스풀니스
몸과 마음을 함께 돌보는 진정한 휴식 & 보스풀니스
  • 박성호 기자
  • 승인 2022.04.1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례 없는 코로나19 펜데믹의 영향으로 마인드풀니스(Mindfulness‧마음챙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 이순간 진짜 중요한 것은 몸과 마음을 함께 돌보는 ‘보스풀니스(Bothfulness‧양쪽챙김)’입니다.

우리의 몸과 마음은 연결돼 있습니다. 몸을 돌보는 것이 곧 마음을 돌보는 것이고, 마음을 돌보는 것이 곧 몸을 돌보는 것입니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김병성 교수의 도움말로 몸과 마음을 통합해서 챙기는 보스풀니스 라이프 중 ‘휴식’의 의미와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피로, 여러 증상 동반하는 ‘증후군’

미국의학회는 2015년 만성피로증후군에 관한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냈습니다. 만성피로증후군의 주요 3가지 증상은 아래의 자가 진단에서 붉은색으로 표기된 항목처럼 △피로감이 6개월 이상 지속하는 경우 △자고 일어나도 상쾌하지 않은 경우 △운동 후에 하루 종일 불편감이 있는 경우입니다. 

이외에도 두통이 자주 있거나, 기억력과 집중력이 떨어지는 것, 목과 겨드랑이에 있는 림프절이 붓거나, 관절이 아프고 근육통이 있는 경우 등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의 만성피로 자가 진단에 포함됩니다.

이처럼 피로는 한 가지 질환이라기보다 여러 증상을 동반하는 증후군입니다. 우리 몸은 뇌하수체부터 부신‧갑상선 등 여러 면역반응체계가 작동해서 피로나 스트레스에 대응합니다. 

※ 만성피로증후군 자가 진단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 피로감이 6개월 이상 지속됐나요?                
- 숙면을 취하지 못하고 자고 일어나도 상쾌하지 않나요?
- 운동 후 24시간 이상 불편감이 있나요?   
     
- 평소와 다른 두통이 자주 있나요?    
- 기억력과 집중력이 떨어지는 것을 느끼나요?
- 목과 겨드랑이 림프절이 있는 부위가 붓고 아픈가요?
- 어깨, 허리, 다리 등 근육통이 있나요?            
- 관절이 아픈가요?        
- 목 안이 붓고 통증이 있나요?                
- 어지럽고 시야가 흐린가요?    
- 전에 비해 이유없이 식욕이 떨어졌나요?    

스트레스는 정서나 신체적 긴장 상태를 뜻하는데, 새로운 변화나 환경에 적응할 때 느끼는 스트레스는 우리 몸의 정상적인 반응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스트레스가 발생해도 시간이 지나면 스스로 적응해서 외부 반응에 이겨낼 수 있는 저항력과 회복력을 갖습니다. 

하지만 피로와 스트레스가 지나치게 누적되면 특정 호르몬이 과잉 분비돼 몸의 반응체계가 무너지고, 면역체계도 감퇴합니다. 혈압이 올라가고, 맥박이 빨라지면서 불안한 마음과 집중력이 떨어지는 증상 등 각종 이상 반응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이러한 상황을 오랜 기간 지속하면 △수면장애 △집중력 저하 △관절통 △식욕 부진 등의 만성피로증후군으로 이어집니다. 

더 나아가 불안증‧우울증 등 소위 극도의 신체적·정신적 피로로 무기력증과 자기혐오 등이 찾아오는 ‘번아웃 증후군(Burnout Syndrome)’에 빠지기도 합니다.

※ 만성피로증후군으로 나타나는 문제

- 수면장애 
- 집중력 저하 
- 관절통 
- 식욕 부진 
- 번아웃 증후군 

▶우리 몸은 피로를 이길 힘이 있다

피로는 정신이나 신체적으로 지친 상태입니다. 많은 부분 주관적인 느낌으로 때때로 우리는 말이나 행동을 통해 자신을 ‘피로’라는 틀에 가두는 경향이 있습니다. 

‘오늘 잠을 못 자면 어떡하지?’ ‘이 사람과 문제가 생기면 어떡하지?’ 등 우리가 걱정하는 것의 90%는 안 해도 되는 걱정이나 일상에서 일어나지 않은 것들입니다.
 
건강한 쉼이란 모든 걱정이나 긴장을 내려놓고 자신의 취미나 휴식 시간을 온전히 갖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하루 24시간 중 보통 업무 8시간, 수면 8시간, 나머지 8시간을 식사, 가사, 취미, 오락, 휴식 등의 자기 시간으로 보냅니다. 

이 나머지 자기 시간을 얼만큼 효율적으로 활용하느냐에 따라 휴식의 질이 결정됩니다. 땀을 흘리는 운동의 경우 피로한 우리 몸을 더욱 지치게 만들지 않을까 우려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오히려 그 반대입니다. 

인간의 역사에서 지금처럼 오래 앉아서 생활하게 된 것은 불과 100년도 되지 않았습니다. 인간은 수만 년 동안 동물을 잡고 농사지으며 일을 해왔기 때문에 몸을 움직일 때 우리 신체 적응과 회복도 더욱 빨라집니다. 

활동적인 운동을 통해 산화질소와 엔도르핀 분비를 촉진하고 혈관을 확장할 수 있습니다. 피로할 때 항산화제 약을 먹는 것보다 운동이 훨씬 효과가 좋은 약인 셈입니다. 

또 피곤하면 사람도 만나기 싫고 관계를 맺기도 어렵다고 느끼지만, 자기와 잘 맞고 편한 사람들과 소통하며 관계를 맺을 때 우리 몸은 피로를 더 빨리 해소할 수 있습니다. 

음악이나 명상을 통해 신체 리듬을 깨우고, 책이나 그림을 보며 정신과 마음을 치유하는 것도 더욱 적극적인 쉼입니다.
 
결론적으로 우리 몸은 스스로 스트레스에 적응하고 피로를 이겨낼 수 있는 내성을 갖고 있습니다. 부정적인 말이나 학습된 무력감에 지지 말고, 신체‧정신적으로 더욱더 긍정적인 활력을 주는 휴식을 취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취재 도움 :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김병성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