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7:17 (목)

힐팁 동영상 콘텐츠‘네이버 지식백과’ & ‘다음카카오 다음백과’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남녀 가리지 않는 ‘유전성 유방암’ 예방 및 조기 발견 위한 ABC
남녀 가리지 않는 ‘유전성 유방암’ 예방 및 조기 발견 위한 ABC
  • 최수아 기자
  • 승인 2022.01.2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녀 가리지 않는 ‘유전성 유방암’
예방 및 조기 발견 위한 ABC


여성암 1위 ‘유방암’
(2019년 국가암등록통계)

유방암은 여성만 걸린다?
남녀 가리지 않는 ‘유전성 유방암’


유전성 유방암 vs 가족성 유방암

① 유전성 유방암 
-생식 세포성 유전자 변이로 발생
-대표적인 원인 유전자 ‘BRCA1 & BRCA2’
-전체 유방암 중 5~10% 차지
-비교적 이른 나이에 발병
-양쪽 유방에 생기거나 난소암 등 동반  

※ BRCA1 & BRCA2 유전자
-암으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역할 수행
-변이 발생하면 유방암 및 난소암‧췌장암‧위장관암 위험↑
-가족 세대를 통해 유전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 필요

* Check! 
-BRCA 변이 보인자여도 100% 유방암에 걸리진 않아
-BRCA1 유전자가 암 일으키는 침투율 상대적으로 높아  

② 가족성 유방암
-유전자 변이 없이 유방암 발생
-비슷한 환경 & 생활습관 영향 받아


※ ‘유전자 검사’ 필요한 유전성 유방암 고위험군
-만 40세 이전에 유방암 발생 
-만 60세 이하에 삼중음성 유방암 진단 
-양쪽 유방 모두 유방암 발병 
-남성 유방암 환자 
-BRCA 유전자 변이가 있다고 밝혀진 환자의 가족 
-본인을 포함한 유방암 가족력이 3명 이상
-본인을 포함한 유방암 가족력이 2명인 경우 적어도 한 명이 50세 이전에 진단
-본인이 유방암이면서 적어도 한 명 이상의 가족이 △상피성 난소암 △나팔관암 △원발성 복막암 중 한 가지 진단  
-본인이 유방암이면서 △상피성 난소암 △나팔관암 △원발성 복막암 중 한 가지 진단 


* Check! 
-남성도 BRCA 변이 보인자면 유방암에 걸려
-BRCA와 관련된 전립선암 발병 위험도 증가 

※ 유전성 유방암 인자 있을 때 예방 조치
-가족 남녀 모두 철저한 검진
-생활습관 개선
-예방적 약물 복용 
-예방적 유방암 절제술  

※ 권고되는 유방 검진 
-18세부터 매월 유방암 자가검진 
-25세부터 6개월마다 전문의 검진 
-25~29세까지 매년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30~75세까지 매년 MRI 및 유방촬영 검진 


※ Scrap! 
BRCA 변이 보인자는 철저한 검진을 통해 유방암‧난소암의 발생을 감시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타목시펜 약을 복용하면 유방암 발생 위험도를 약 50% 줄일 수 있지만, 혈전증‧자궁내막암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어서 신중하게 고려해야 합니다. 예방적 유방 절제술도 반드시 전문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후 득‧실을 따져서 결정해야 합니다.

취재 도움 : 경희대병원 유방외과 채수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