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14:38 (금)
당뇨병+심근경색 환자 사망률 낮추는 당화혈색소 수치는?
당뇨병+심근경색 환자 사망률 낮추는 당화혈색소 수치는?
“6.5~7%일 때 가장 낮아‧‧‧노인은 저혈당 위험 주의해야”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2.01.1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뇨병이 있는 심근경색증 환자가 사망 위험을 줄이려면 3개월간 평균 혈당조절 수준을 알 수 있는 당화혈색소 수치를 6.5% 초과~7% 이하 구간으로 유지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당뇨병은 혈관을 손상시키고, 이에 따른 전신 합병증이 무서운 질환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혈당이 조금 높거나 낮아도 당장 큰 문제가 생기지 않아서 합병증 예방에 소홀한 경우가 많다.

특히 당뇨병은 심혈관 질환을 일으키는 중요한 위험 인자지만, 급성심근경색을 예방하기 위한 정확한 치료 목표치는 명확하지 않은 실정이었다.

최근 당뇨병을 앓고 있는 국내 급성심근경색 환자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규모 연구에서 당화혈색소 수치가 6.5% 초과~7% 이하 구간의 사망률이 가장 낮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급성심근경색 예방을 위한 혈당 조절 목표치의 근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12월 국제학술지 ‘Cardiovascular Diabetology’에 게재됐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 추은호 교수(순환기내과, 교신저자), 인천성모병원 심장혈관내과 최익준 교수(제1저자) 연구팀이 국내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8개 병원과 전남대병원에서 심혈관 중재시술(PCI)을 받은 급성심근경색(AMI) 환자 1만719명을 분석했다.

심근경색 환자의 약 38%(4093명)가 당뇨병을 동반하고 있었다. 이 중 당뇨병을 동반하고 당화혈색소를 3번 이상 측정한 1384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 평균적인 혈당조절 상태를 반영하는 당화혈색소 수치와 사망률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분석 대상 환자는 당화혈색소 수치에 따라 △6.5% 이하 △6.5% 초과~7% 이하 △7% 초과~7.5% 이하 △7.5% 초과~8% 이하 △8% 초과 등 5개 그룹으로 나눠서 관찰했다.

환자들을 평균 6.2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평균 당화혈색소가 6.5% 초과~7% 이하 그룹의 예후가 가장 좋았고, 당화혈색소 6.5% 이하 그룹은 대조군(6.5% 초과~7% 이하 그룹)에 비해 사망률이 2.2배, 8% 초과 그룹은 사망률이 2.6배 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영향은 65세 이상 고령 환자에서 더 유의하게 나타났다.

추은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당화혈색소 치료 목표치 구간의 사망률이 낮은 경향성이 강하게 나타나서 혈당 관리의 중요성을 확인했다”며 “하지만 혈당을 너무 낮출 경우 저혈당 위험성이 있어서 65세 이상인 노인 환자들은 혈당 관리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심근경색증을 동반한 당뇨병 환자들의 혈당 조절 목표치를 제시한 중요한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