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5 18:10 (목)
일반담배→전자담배 피면 이렇게 돼요
일반담배→전자담배 피면 이렇게 돼요
완전 금연보다 심뇌혈관 질환 위험 최대 70%↑
이기헌 교수팀, 성인 남성 516만 명 분석 결과
  • 최수아 기자
  • 승인 2021.10.07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담배를 끊고 전자담배를 피우면 완전히 금연한 사람보다 심뇌혈관 질환 발생 위험 31%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같은 영향은 금연 기간이 길수록 커져서 5년 이상 금연했다가 전자담배를 사용하면 심뇌혈관 질환 발병 위험이 70%까지 뛰는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에 따른 심뇌혈관 질환을 최소화하려면 전자담배에 의존하지 말고 완전하게 금연해야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 연구팀(1저자: 최슬기 연구원)이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담배와 전자담배 이용 행태 변화에 따른 성인 남성의 심뇌혈관 질환 발생 연관성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 내용은 미국심장협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Circulation’에 최근 게재됐다.

금연을 결심한 흡연자들 중 일반담배(궐련)를 끊고 전자담배를 피우는 사례가 많다. 전자담배는 건강에 해로운 성분이 상대적으로 적다는 인식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전자담배가 심뇌혈관 질환 악화에 미치는 영향이 일반담배보다 적어서 금연보조제로서 전자담배를 활용하는 것이 유익하다는 연구결과를 내놓기도 한다.

하지만 기존에 수행된 연구들은 주로 단일 시점에서 일반담배와 전자담배의 유해성분 노출 차이를 비교한 것이다. 즉 혈압 등 제한적인 심뇌혈관 질환 지표만을 포함했다는 한계가 있다.

실제로 일반담배를 사용하다 전자담배로 교체하는 등 흡연 방식에 변화가 있을 때 심뇌혈관 질환 발생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었다.

이와 관련 분당서울대병원‧서울대병원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이용해서 2014~2015년과 2018년, 총 2회에 걸쳐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건강검진을 받은 20세 이상 남성 515만9538명을 흡연 습관 변화에 따라 7개 그룹으로 분류하고 이들의 심뇌혈관 질환 발생을 추적 관찰했다.

 

성인 남성 516만여 명을 흡연 습관 변화에 따라 분류한 표. 5년 이상 장기 금연자와 5년 미만 단기 금연자로 그룹을 나눈 이유느 금연 후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비흡연자 수준으로 낮아지는데 5년이 걸린다는 미국심장협회 보고를 참고한 것이다.
성인 남성 516만여 명을 흡연 습관 변화에 따라 분류한 표. 5년 이상 장기 금연자와 5년 미만 단기 금연자로 그룹을 나눈 이유느 금연 후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비흡연자 수준으로 낮아지는데 5년이 걸린다는 미국심장협회 보고를 참고한 것이다.

 

2014~2015년 첫 번째 조사에서는 대상자들을 △일반담배 흡연 경험이 없는 그룹 △금연한 그룹 △흡연자 그룹으로 나눴고, 2018년 조사에서는 전자담배 사용 여부를 추가적으로 파악했다.

그 결과 완전히 금연한 사람에 비해 일반담배는 금연했지만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사람의 질환 발생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상민 교수는 “5년 미만의 기간 동안 일반담배 금연을 유지했지만 전자담배를 사용한 사람은 완전한 금연 상태를 유지한 사람에 비해 심뇌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31%나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미 일반담배를 5년 이상 금연했던 그룹이 다시 전자담배를 피우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심뇌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70%나 뛰었다. 일반담배 금연을 유지하는데 성공한 사람이 새롭게 전자담배를 사용하면 질병 위험도가 크게 높아진다는 점을 보여준다.

 

 

이기헌 교수는 “흡연자는 전자담배에 의존하지 않으면서 일반담배를 완전히 끊을 때 가장 효과적으로 심뇌혈관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며 “이미 담배를 끊은 사람은 전자담배 사용을 시작하지 않는 것이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담배에서 전자담배로 이용 행태가 바뀔 경우 일반담배만 지속적으로 이용해 온 사람보다 심뇌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23%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대해 최슬기 연구원은 “비록 질환 발생 위험은 낮았지만, 실제로 흡연자가 일반담배를 전혀 피우지 않고 전자담배만 사용하는 것이 가능한 케이스는 매우 드물다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